전체메뉴
수마가 할퀸 처참한 흔적…사람도 소도 ‘망연자실’
2020년 08월 10일(월) 00:00
<섬진강 범람 물에 잠긴 구례읍> 지난 8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읍 주택가가 침수돼 있다. 500mm 이상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제방이 붕괴, 섬진강이 범람하면서 구례읍이 수중도시가 됐다.
<유실 도로 복구> 9일 오후 담양 금성면의 한 지방도가 토사와 빗물 등으로 유실되어 담양군청 건설과 직원들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주차장 물빼기> 집중호우가 내린 8일 광주 북구 신안교의 범람으로 침수된 신안동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배수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축사 탈출 소떼들의 지붕 피난> 9일 오전 전남 구례군 구례읍의 군부대 시설물 지붕에 소들이 올라가 있다. 이 소들은 주변 축사에서 사육하는 소들로 전날 폭우와 하천 범람에 물에 떠다니다가 지붕 위로 피신, 이후 물이 빠지면서 지상으로 내려오지 못하고 머물러 있다. <독자제공>
<농수로에 빠진 화물차> 9일 오전 폭우로 침수피해를 겪었던 광주 광산구 임곡동의 한 농수로에 대형 화물차가 빠져 있다.


사진=최현배 choi@kwangju.co.kr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