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벌교권역 관광테마로드로 잇는다
보성군, 6개 개발 사업과 연계
1000억대 지역관광사업 추진
2020년 07월 28일(화) 00:00
보성군이 총사업비 1000억원을 투자해 벌교권역 관광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벌교읍 전경.
보성군이 400억원을 투입해 벌교~장도 간 관광테마로드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벌교권역에서 이뤄지는 다른 관광개발 사업들과 연계하면 총사업비 1000억원 규모의 대단위 지역개발 사업이다.

27일 보성군에 따르면 군은 벌교권역 관광개발 사업을 유기적으로 연계하기 위한 신규 사업으로 벌교~장도 간 관광테마로드 조성 사업을 진행한다.

벌교읍 장암리와 장도리 일원에 300억원을 들여 장암리~해도~장도의 생태관광 탐방로(1.3㎞)와 해상데크(1.9㎞)를 조성한다.

별도로 100억원을 투입해 습지보호센터도 건립한다. 람사르협약에 등록된 갯벌보전습지인 여자만과 벌교 갯벌의 생태학적인 우수성을 알려 지역 관광자원으로 개발하는 데 목적이 있다.

전남도에 400억원 규모의 사업 계획서를 제출했고, 다음 달 정부 예산 반영을 요구할 계획이다.

보성군은 특히 관광테마로드 사업을 현재 벌교권역에서 추진 중인 다른 관광사업과 연계해 총사업비 1000억원의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키워 시너지 효과를 낼 계획이다.

연계사업은 소설 태백산맥 테마공원 조성(80억원), 여자만 벌교갯벌 해양테마공원 조성(90억원), 어촌뉴딜(장양항 상진항 177억원) 사업, 가고 싶은 섬 가꾸기(40억원) 등이다. 문화재청 사업인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200억원)와 제석산 수석공원 조성(40억원) 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보성군은 벌교~장도 간 생태탐방로 사업이 추진되면 태백산맥문학관에서부터 벌교 끝 장도까지 서에서 동으로 가는 관광로드가 완성돼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앞서 지역구 국회의원인 김승남 의원과 함께 중앙부처를 방문해 사업 타당성과 필요성을 설명하고 긴밀하게 협력할 방침이다.

김 군수는 “벌교 관광로드는 소설 태백산맥, 갯벌, 국가중요어업유산인 뻘배, 꼬막 등 지역의 문화와 자연을 품고 있다”며 “가장 벌교다운 색깔을 지닌 관광자원으로 보성 동부권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