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농림부, 27일부터 농촌 여행하면 최대 3만원 할인
2020년 07월 24일(금) 00:00
정부가 농촌 여행자에게 최대 3만원을 지원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촌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오는 27일부터 ‘농촌관광 할인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농촌체험휴양마을, 관광농원 등 농촌 관광지를 찾은 여행객에게 이용금액의 30%, 최대 3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3차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됐다.

오는 27일부터 농협·신한·현대 3개 카드사의 홈페이지 또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농촌관광 할인 행사를 진행하며 선착순 6만명에 혜택을 준다.

할인 대상자로 선정된 사람은 전국 1700여곳의 지정된 농촌 관광지를 방문해 행사 신청 카드사의 카드로 숙박 및 체험 프로그램을 이용하거나 농·특산물을 구매할 경우 결제금액의 30%(최대 3만원)를 청구할인·캐시백 형식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교육농장, 낙농체험목장 등 농촌 관광지 정보와 할인쿠폰 참여 방법 등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농촌여행 웰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