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열나면 체온계 색깔이 변해요”
순천시, 어린이집에 붙이는 체온계 지원
고열땐 노란 색깔로 변해 징후 쉽게 파악
2020년 07월 20일(월) 18:08
순천시가 모든 어린이집에 붙이는 체온계 15만여개를 지원했다. <순천시 제공>
순천시는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모든 어린이집에 ‘붙이는 체온계’를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붙이는 체온계’는 피부에 붙여 고열을 감지할 수 있는 밴드로, 체온이 37.5이상이면 노란색으로 변해 의사 표현이 어려운 어린이의 발열 징후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순천시는 이날부터 전체 어린이집 202곳, 7800여명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1인당 20매씩 약 15만6000개의 붙이는 체온계를 지원한다.

단체생활을 하는 영·유아의 체온을 수시로 확인해야 하는 어린이집의 방역지침 준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허석 순천시장은 “스티커 형식의 붙이는 체온계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보육환경 조성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시민들께서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부 활동 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순천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3월부터 어린이집에 손소독제 4700여개, 어린이와 교사용 마스크 2만매를 지원한 바 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