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흥 녹동~제주 성산 1만5000t급 카페리 16일 취항
준크루즈급 ‘선라이즈 제주’
승객 630명·차량 170여대 수송
2020년 07월 13일(월) 00:00
남해안의 물류 거점항인 고흥 녹동항이 제주도의 관문항으로 떠오르고 있다.

12일 ㈜에이치해운에 따르면 고흥 녹동~제주 성산 바닷길을 준크루즈급 카페리 ‘선라이즈 제주’<사진>가 오는 16일 취항식을 갖고 본격 운항에 들어간다.

‘선라이즈 제주’는 지난 2018년 해양수산부 연안여객선 현대화 펀드로 한일고속에 인도된 ‘실버클라우드’와 ‘골드스텔라’에 이어 세번째로 건조된 선박이다.

‘선라이즈 제주’는 1만5000t급 카페리 선박으로 630여명의 여객 및 승용차·트럭·활어차 등 170여대를 동시에 실을 수 있다. 카페리 운항의 특성을 살린 휴게실, 수면용 의자석, 다양한 객실 등이 섬세하면서도 고급스럽게 꾸며졌다.

평균 시속은 21노트로 고등 녹동에서 제주 성산까지 3시간30분이 소요된다.

당분간은 녹동에서 오후 5시에 출발해 성산항에 8시30분 도착하며, 제주에서는 오전 8시30분에 출발해 녹동항에 12시 입항한다. 추후 운항시간은 조정될 예정이다.

요금은 VIP실 2인 침대 14만원·의자 5만7000원, 1등실 2인 침대 12만5000원·의자 57000원, 2등실 4인 침대 7만5000원·의자 5만7000원, 3등실 3만3000원 등이다. 주말과 성수기에는 10% 할증되며, 7월 말까지는 30~50% 할인 운행한다.

녹동항은 기존 제주항을 오가는 아리온 제주호(승객850명, 승용차 기준 230대, 3시간30분 소요)와 함께 제주도 뱃길이 훨씬 쉬워질 것으로 보인다.

녹동항은 제주도 밀감과 농수산물, 삼다수 생수 등 화물선으로 연간 60여만t의 물동량을 소화하는 등 명실상부한 남해안의 물류 거점항은 물론 제주도의 관문항으로서의 위치를 굳힐 것으로 기대된다.

조남호 에이치해운 대표이사는 “신규 항로 개설에 따라 안전운항을 최우선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편의 증진에 전력할 것”이라며 “선명인 선라이즈 제주와 같이 성산포 일출을 맞이할 수 있도록 특별한 경험을 여행객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이치해운은 인천~백령도 쾌속선을 운항하고 있으며, 울릉도와 부산 대마도를 운항하는 ㈜대아고속 훼리의 관계사다.

/고흥=주각중 기자 gjj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