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차, 연식변경 모델 ‘2021 셀토스’ 출시
2020년 07월 02일(목) 00:00
2021 셀토스
2021 셀토스 그래비티
기아차 광주1공장에서 생산되는 인기 모델 차량 셀토스의 연식 변경 모델이 출시됐다.기아차는 셀토스의 연식변경 모델 ‘2021 셀토스’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1일 밝혔다.

‘2021 셀토스’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후석 승객 알림 등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신규 적용하고,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그래비티’ 모델 운영이 특징이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셀토스는 차로 유지 보조, 하이빔 보조 등 최첨단 안전 사양이 대거 적용돼 높은 인기를 끈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다.

2021 셀토스는 후석 승객 알림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해 고객 편의와 안전 수준을 대폭 높였다.

교차로 대향차까지 범위를 넓힌 전방 충돌방지 보조를 동급 최초로 적용해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에도 자동으로 제동을 도와준다.

여기에 기아차는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실내외 고급스러움을 높인 ‘그래비티’ 모델도 새롭게 추가했다.

그래비티 모델은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18인치 블랙 전면가공 휠 ▲메탈릭 실버 칼라 디자인 포인트 ▲그레이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2021 셀토스’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으로 1.6 터보 가솔린 모델의 경우 ▲트렌디 1934만원 ▲프레스티지 2248만원 ▲시그니처 2454만원 ▲그래비티 2528만원이다. 1.6 디젤 모델은 ▲트렌디 2125만원 ▲프레스티지 2440만원 ▲시그니처 2646만원 ▲그래비티 2719만원이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