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정상기업㈜ 취약계층 아동 자립 지원
아동 50명 월 5만원 10년간 지원
2020년 06월 30일(화) 00:00
광주시와 정상기업㈜이 취약계층 아동이 성인이 됐을 때 희망을 품고 자립할 수 있도록 자립 종잣돈을 지원한다.

광주시는 29일 오후 시청 접견실에서 정상기업㈜,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취약계층 아동자립지원사업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아동자립지원사업은 취약계층 아동의 자립을 위해 10세 이하 아동을 대상으로 월 5만원씩 아동명의로 적립해 10년 후 사회에 진출할 때 종잣돈으로 6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정상기업㈜은 10세 이하 아동 50명(양육시설 32명, 공동생활가정 18명)에게 10년간 총 3억원을 지원한다.

광주시는 아동자립 지원대상자 발굴 및 추천을 추진하고, 광주공동모금회는 아동자립 지원대상자 적격여부 검토 및 사업비 집행을 실시한다.

이정오 정상기업㈜ 대표이사는 “작은 도움이지만 아동들이 성인이 되었을 때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자립해 지역사회 일원으로써 잘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취약계층 아동이 성인이 돼 사회에 진출할 때 희망을 품고 자립할 수 있도록 든든한 키다리아저씨 역할을 해준 정상기업㈜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광주시도 아이들이 꿈을 가지고 자라 광주 미래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