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걱정 반 설렘 반’…학교는 방역전쟁 시작
광주·전남 차분한 2차 등교
체온·건강상태 체크 후 수업
화장실 이용 등 지도 어려워
전국 560여 학교 개학 연기
2020년 05월 27일(수) 23:30
전국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생, 중학교 3학년생, 고등학교 2학년생의 등교수업(2차 개학)이 재개된 27일 광주 북구 건국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거리두기를 지켜며 등교하고 있다. /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고3에 이어 고2·중3·초1~2·유치원생이 27일 등교개학을 하면서 광주·전남 학교에서는 또다시 ‘방역 전쟁’이 시작됐다.

광주시와 전남도 교육청에 따르면 교육부의 지침에 따라 고2와 중3, 초 1~2, 유치원생들이 추가로 등교하면서 광주 ·전남 지역에서는 고3을 포함 20만 명에 가까운 학생들이 등교해 수업을 했다.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전국적으로는 560여개 학교·유치원이 2차 등교개학을 미룬 것과는 달리, 광주·전남은 긴장 속에서도 비교적 차분한 등교가 이뤄졌다.

특히 ‘기대’와 ‘설렘’ 속에 시작된 초 1~2, 유치원생들의 등교(원)는 철저한 방역과 함께 진행됐다.

학교 측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부모의 학교 출입을 엄격하게 금지했다. 교문 입구부터 교실까지는 교장을 비롯한 교사, 교육청 지원 인력까지 배치돼 학생들을 맞았으며, 이들은 학생들이 우르르 교실로 향하는 것을 막고자 1m 이상의 간격을 유지하도록 지도했다.

학생들은 띄엄띄엄 떨어져 있는 책상에 앉았고, 교사들은 코로나19로 달라진 학교생활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고2와 중3 고학년들도 일제히 등교해 방역 매뉴얼에 따라 체온과 건강상태 등을 체크하고 수업에 들어갔다.

올해 첫 등교한 학교의 모습은 예전과 달랐다. 상당수 학교에서는 공간 확보를 위해 교실 밖으로 옮겨진 사물함이 ‘중앙분리대’ 역할을 했다. 교실 바닥에는 책상이 놓일 위치가 일일이 표시됐다.

학교생활도 엄격히 통제됐다. ‘짝꿍’도 없이 1m 이상 거리를 두고 혼자 앉아 마스크를 쓴 채 수업을 들어야 했다. 교실을 들고날 때도 앞문과 뒷문을 따로 이용하고, 복도 통행은 한 방향으로만 해야 했다.

이와 관련 광주 지역 중학교 한 교사는 “등·하교 시 건강상태 체크는 비교적 잘 지켜지는 편이지만 쉬는 시간 화장실 이용과 점심시간 거리두기는 사실상 지도하기 어렵고 관리도 불가능해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처럼 87일 만에 학교에 나온 고2·중3 학생들은 달라진 일상에 조금은 불편해 했지만,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며 인정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순조로운 2차 등교개학에도 일부 학부모들의 걱정은 수그러지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교사들과 방역당국의 피로감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 명이라도 확진자가 나온다면 등교를 할 수 없고, 다음 달 3일과 8일로 예정된 순차적 개학에 차질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초등학생과 중학생을 둔 한 학부모는 “어제 하루 확진자가 40명으로 늘고, 학생들의 확진으로 등교를 못하는 학교가 많아 우려되는 것도 사실이지만 광주·전남이 코로나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잘 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