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4개사 분사…사내스타트업 20년간 16개사 분리
2020년 05월 19일(화) 00:00
현대차그룹은 유망 사내스타트업 ‘마이셀’과 ‘PM SOL’, ‘원더무브’, ‘엘앰캐드’ 등 4개사가 이달 분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분사한 스타트업은 2∼4년간 준비 기간을 거쳤으며, ‘마이셀’은 친환경 소재인 버섯 균사를 기반으로 차량 복합재, 패브릭 등 소재를 개발하는 바이오 소재 기업이다. 버섯 균사는 균사 가죽, 대체육 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 적용이 가능하다.

‘PM SOL’은 철분말 성형공정에서 발생하는 마찰력을 줄이는 복합 윤활제와 3차원 제품 디자인을 구현하는 3D 프린팅용 금속 분말을 공급하는 기업으로, PM SOL이 저가 고성능 금속 분말을 개발해 자동차 분야 적용성을 확대했다.

‘원더무브’는 경로, 도착시간, 선호도를 토대로 출퇴근 시간 직장인 대상으로 커뮤니티 정기 카풀 서비스를 제공한다. 상반기 임직원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할 예정으로, 해외 시장 진출 계획도 가지고 있다. ‘엘앰캐드’는 기존 컴퓨터 이용 설계(CAD) 시스템의 한계점을 보완한 3D 도면 정보 솔루션 기업이다. 일반 PC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엘엠캐드는 연간 사용료를 받는 방식으로 제품을 공급하고, 미국, 일본, 유럽 등 세계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2000년부터 사내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16개사를 분사했다. 2018년부터는 자동차 관련 기술 외로 대상을 확대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