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이곳이 관심 선거구] 판세 분석
김원이 여론조사 앞서지만 “그래도 상대는 박지원”…끝까지 몰라
2020년 04월 06일(월) 00:00
“민주당이냐, 정의당이냐, 그래도 목포는 박지원 아닌가.”

선거일이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호남 정치 1번지 목포 국회의원 선거 판세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몇몇 언론사 여론조사에서는 민주당 김원이 후보가 근소하게 앞서는 결과가 여럿 나왔지만 각 당 당직자는 물론 언론 종사자,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그래도 상대가 박지원 아니냐, 끝까지 결과는 모른다”는 평가가 중론이다.

정의당 윤소하 후보 측에서는 “윤 후보자가 목포에서만 시민운동 30년에, 총선 주요 이슈인 목포대 의대 유치 문제를 선점하지 않았느냐”며 “막판까지 해볼 만한 상황”이라며 의지를 불태운다.

김원이 후보는 선거 초기 ‘김원이가 대체 누구야’라는 얘기를 들을 정도로 목포에는 생소한 인물로 받아들여졌다. 그러나 서울특별시 부시장, 김대중 대통령 청와대 행정관 등을 역임하고, 당내 경선에서 우기종 전남도 부지사를 꺾은 이후 상승세를 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높은 지지세도 김 후보에게는 순풍에 돛단 격이다. 목포고도, 문태고도 아닌 목포 마리아회고 출신의 총선 후보라는 점에서 마리아회고 동문들이 똘똘 뭉쳤다는 얘기가 지역 정가에 퍼지고 있다.

박지원 후보는 조직력과 인물론을 앞세워 판을 흔들고 있다.자타공인 정치 9단의 노련한 정치인으로 총선 이후 ‘호남대통령론, 전남대통령론’을 제시해 목포지역 유권자들의 관심을 다시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박지원 후보 측이 ‘그래도 목포는 박지원 아니냐, 박지원이 21대 국회의원을 끝으로 후진 양성에 힘쓰겠다’는 선거전략으로 임하고 있는데, 이게 유권자들에게 먹혀들고 있다”는 평가도 있다.

윤소하 후보는 30년간 목포에서 시민운동을 하면서 쌓은 바닥 민심을 바탕으로 한 10~20%의 고정표를 무시 못 한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며, 고정표를 얼마나 확장하는지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