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9일 고3·중3부터 ‘온라인 개학’ … 수능 2주일 연기
초·중·고 순차적으로 원격 수업 … 유치원 휴업 무기 연장
수업 차질에 대입 불안감 가중 … 취약계층 대책 마련해야
2020년 03월 31일(화) 23:00
정부가 추가 개학 연기후 오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결정한 가운데 31일 광주시 북구 지산중학교 교사들이 온라인 수업을 위해 자체 교육을 하고 있다. <지산중학교 제공>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육 당국이 3차례 개학 연기와 수능 2주 연기 카드를 꺼내 들었다. 더불어 등교 개학을 연기한 대신 학사 일정을 고려해 4월 내에 초·중·고 학교 급별 온라인 수업에 들어간다.

입시를 준비해야 할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은 4월 9일에 온라인으로 개학하고, 나머지 학년(초·중·고)은 순차적으로 원격 수업을 시작한다. 초등 4~6년·중등 1~2년·고등 1~2년 학생들은 4월 16일에 나머지 초등 1~3년을 4월20일에 순차적으로 개학(원격 수업)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3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한 신학기 개학 방안을 발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교육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현황, 감염 통제 가능성, 학교 개학 준비도, 지역 간 형평성 등을 고려한 결과 등교 개학이 어렵다고 판단해 학교를 온라인으로 개학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학년별로 개학 후 이틀 간의 원격수업 적응 기간을 두기로 했다. 이 기간에 학생들은 수업 콘텐츠와 원격수업 플랫폼 등을 활용하는 방법을 익힌다. 출결·평가 방법을 안내하는 원격수업 오리엔테이션과 온라인 개학식도 진행한다.

유치원은 놀이 중심 교육과정의 특성, 감염 통제 가능성 등을 고려해 등원 개학이 가능할 때까지 휴업을 무기한 연장하기로 했다.

온라인 개학에 따라 2021학년도 대학입시 일정도 전반적으로 순연된다. 수시모집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작성 마감일은 8월31일에서 9월16일로 16일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당초 11월19일에서 12월3일로 2주 연기한다. 수시와 정시모집 원서접수 기간도 순연될 예정이다.

하지만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인 만큼 학교 현장과 학생·학부모들의 불안과 우려가 가중되고 있다. 학생과 학부모는 물론이고 교사들조차도 “초유의 온라인 개학을 아무런 예행연습 없이 맞게 됐다”며 준비 부족을 호소하고 있어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습 차질을 걱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앞선 세 차례 개학 연기로 이미 한 달 가까이 ‘수업 공백’이 생겨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고3 학생과 학부모들은 추가 개학 연기와 이후 진행되는 온라인 수업이 대입 준비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당장 5월 중간고사와 7월 기말고사도 순연될 상황이고, 보통 4주 정도인 여름방학도 2주 정도로 줄어들게 된다. 짧아진 학사일정으로 학생들의 학습부담이 가중되고, 대입 준비기간 부족에 따라 수시 학생부 마감도 검토·수정할 시간이 모자라게 돼 대입 수시모집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광주의 한 입시전문가는 이번 온라인 개학과 관련 “고3 학생들은 재수하는 학생들에 비해 불리할 수 있다”며 “이미 학습 결손이 6주 이상 발생했지만 수능은 겨우 2주 연기돼 물리적으로 수능 준비 시간이 부족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온라인 개학 후에도 어수선한 분위기가 지속될 수 있다”며 “대학 개강이 미뤄지고 수능이 연기돼 반수생까지 증가할 경우 고3에겐 새로운 악재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