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군공항 이전 이번엔 꼭 해결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 지원을
광주시·전남도, 요청 총선공약 뭐가 있나
市, AI 중심도시·달빛내륙철도
송정역 투자선도도시 조성 등 호소
道, 서해안 해상 풍력발전단지
한전공대 특별법 등 36개 제안
2020년 02월 26일(수) 00:00
광주시와 전남도가 4·15총선 국회의원 출마자와 각 정당에게 기대하는 것은 결국 지역의 미래 먹거리인 주요 현안 사업을 함께 해결할 의지가 있느냐다.

일부 국회의원 후보자는 자신이 몸담고 있는 지역 내 현안사업이 무엇인지 조차도 모르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시·도는 총선·대선 때만 되면 주요 현안사업과 건의사업 등을 출마 후보자와 각 정당에 제출하고, 총선 및 대선 공약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

이번 4·15총선을 앞두고 광주시는 묵은 현안 사업인 광주 군공항 이전을 총선 공약에 담아줄 것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요청했다.

군 공항 이전 문제는 광주와 전남간 해결하기 힘든 첨예한 대립점이 있는 만큼 광주·전남지역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민주당이 총선 공약으로 힘을 실어줘야만 그나마 해결의 실마리를 풀 수 있기 때문이다.

광주시는 또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민선 7기 주력 사업 중 하나인 인공지능(AI)중심 산업 혁신 및 노사상생 경제도시 구현 사업 등에 힘을 보태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광주시 입장에선 교통망 확충도 빼놓을 수 없는 현안사업 중 하나다. 시는 광주 송정역 KTX 투자선도도시 조성, 서남권 중심 광주 송정역사 증축,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건설, 광주 제3순환도로 4구간 건설, 광주 하남-장성 삼계 광역도로 건설 지원 등을 현안사업으로 꼽고 있다.

특히 침체한 광주시 북구 광주역 일원을 되살릴 수 있는 광주역 신 경제거점 조성 및 도시재생 기반 구축 사업도 꼭 추진해야 할 현안사업이다.

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선 땅 주인인 코레일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만큼 민주당의 총선공약에 담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게 광주시의 설명이다.

전남도는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에 ‘총선 정책공약’으로 7개 분야 36가지 현안사업을 제안했다.

다만, 민선 7기 전남도가 최근 총선 공약반영 건의사업으로 정한 36개 현안 중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 유치 사업 등 일부 공약의 경우 타 시·도와 경쟁하는 상황이어서 당의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일자리·경제 분야에서는 전남 서해안을 무대로 한 대규모 해상 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 국가 대형 랜드마크 연구시설(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 유치, 가칭 한전공대 특별법 제정 지원 공약이 눈에 띈다.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2029년까지 신안 해상 일원에 민간자본 48조3000억원과 국비 2000억원을 투입해 풍력발전소 단지를 만드는 사업이다. 전남의 풍부한 해상풍력 자원을 활용해 8.2GW 규모의 발전 설비를 구축하고, 이 과정에서 상시 일자리 4000개를 포함, 11만75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내용이다.

국가 대형 랜드마크 연구시설 유치사업은 오는 2029년까지 한전공대가 들어설 나주시 산포면 일원에 1조원의 사업비를 들여 둘레 1.5㎞의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구축하는 내용이다.

농림수산분야 공약에서는 2028 전남 세계 섬 엑스포 유치, 국립 섬 발전 연구진흥원 설립, 도서민 1000우너 여객선 시행, 친환경농산물 인증비 국비 지원 사업 등이 포함됐다.

관광문화분야에서는 크루즈 관광기반 조성, 영산강유역 마한문화권 개발 사업 지원이, SOC분야에선 흑산공항 조기 건설, 광주~고흥 고속도로 건설사업 지원 등이 담겼다. 보건복지분야 정책공약으로는 전남도 핵심 현안 사업인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등 전남권 의과대학 신설 사업 지원이 포함됐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