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시 문화도시 지정 전방위 총력전
문체부 연말 3차 선정 앞두고…지정땐 5년간 국비 100억 지원
기본계획 수립·조례 정비·추진협의체 확대 등 신청 준비 박차
2020년 02월 24일(월) 00:00
광양시가 문화도시 지정에 올인하고 있다. ‘문화교역도시 광양’으로의 도약을 향한 행보다.

23일 광양시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오는 2022년까지 문화도시 30곳 내외를 지정할 계획이다.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앞으로 5년간 최대 10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문화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문체부는 지난해 12월 제1차 문화도시로 경기 부천시, 강원 원주시, 충북 청주시, 충남 천안시, 경북 포항시, 제주 서귀포시, 부산 영도구 등 7곳을 지정했다. 이어 제2차 문화도시 예비지역으로 인천 부평구, 경기 오산시, 강원 강릉시·춘천시, 충남 공주시, 전북 완주군, 경북 성주군, 경남 통영시, 제주 제주시 등 9곳과 전남에서는 유일하게 순천시가 선정됐다. 이들 10개 도시는 문화도시 지정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올해 말 최종 지정된다.

제3차 문화도시는 올해 말 예비지역을 선정해 1년간 예비사업을 거친 뒤 내년 말 최종 지정된다.

광양시는 제3차 문화도시 지정에 도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말 문화도시 조성 기본계획을 수립, ‘시민의 손으로 함께 키우는 문화교역도시 광양’이라는 비전을 도출했다. 문화영향평가와 관련 조례 제정 등 올 상반기 문화도시 예비도시 신청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광양시문화도시사업단(이하 사업단)을 구성, 광양읍권을 문화키움지구로 정해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문화특화지역을 광양읍권에서 광양시 전역으로 확장하고, 보다 다양한 시민의견 수렴과 참여를 위해 문화도시조성사업 추진협의체 위원을 기존 30명에서 40명으로 확대했다.

특히 시민문화 인력 양성과 시민문화 기획 지원, 문화적 장소 재생, 도시 자원 및 가치 발굴, 전문적 문화경영체계 구축 등 문화인프라 형성을 위한 전방위 노력을 펼치고 있다.

다음 달부터는 문화도시 랩(Lab)을 시작으로 찾아가는 문화도시테이블, (가칭)광양예술창고 시민참여 프로그램, 문화공간 문화살롱 등 새로운 사업들도 추진한다.

지역협력 체계와 네트워크 구축을 강화하기 위해 도시재생과·관광과 등 부서간 연계협력사업을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제철 및 항만의 연계 시범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문화도시사업단과 사회적기업 등 광양시 중간 지원조직들도 교류·협업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문화기획 인력양성, 시민지원 프로그램, 문화자원 아카이브 및 콘텐츠 개발, 생활문화센터 및 4개 문화공간 운영, (가칭)광양예술창고 관련 시민프로그램, 아트옥션 사업도 변함없이 추진한다.

사업단은 사업 정보와 추진사항을 시민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공식 홈페이지(www.gyculture.or.kr)를 개통하고, 다양한 SNS 홍보채널도 운영하고 있다. 오픈 채팅방 개설·카드뉴스 배포 등 시민 밀착형 소통장치도 마련할 계획이다.

광양시 관계자는 “문화도시 조성은 지역주민의 문화적 삶의 질을 크게 향상시킬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문화창업과 관광산업으로 확산돼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나아가 도시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