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 승마산업 인프라 구축 경쟁력 강화
말산업 육성 5개년 종합계획 수립…4개 분야 742억원 투입
2020년 01월 29일(수) 00:00
전남도가 말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전남 말산업 육성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2024년까지 4개 분야 742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28일 전남도에 따르면 바닷가, 해안선, 섬 등 전남 지역의 우수한 자연자원을 활용한 ‘전남 말산업 육성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해 ‘승마산업 인프라 구축을 통한 말산업 경쟁력 강화’를 비전으로 제시하고 6개 세부 추진목표를 설정했다.

이 계획에 따라 사육두수를 지난해 738두에서 2024년 2000두까지 늘리고, 승마시설도 31개소(2019년)에서 2024년까지 40개소를 더 확충할 계획이다. 유소년 승마단의 경우 지난해 8개소에서 2024년까지 15개소로, 학생승마 역시 연간 1만명을 늘리는 것을 목표로 했다. 말 사육농가 육성을 위해서는 말 사육환경 개선 및 번식용 승용마 구입비 융자 지원 등 3개 사업에 86억원, 승마산업 기반 조성을 위해 승마시설 확대, 말산업 특구, 말 힐링 복합공간 조성 등 5개 사업에 446억원을 각각 투입할 예정이다. 승마 대중화를 위해 206억원을 들여 초·중·고 학생승마체험, 유소년 승마단 창단·운영, 승마대회 개최, 승마교실 운영 등 6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남도 말산업은 2000년 이후 정부 말산업 육성방향이 승마산업 위주로 전환됨에 따라 승마장 설치, 학생승마체험 위주의 승마산업 기반을 조성했으나 말 사육두수가 738두에 불과하고, 승마 인구와 말 관련 업체(조련업, 경매업) 수가 적어 제주도, 경기도 등에 비해 취약한 실정이다.

전남도는 전남의 리아스식 해안 등 자연 경관이 우수한 장흥, 신안 등 서남해권이 온 가족이 말과 함께 힐링할 수 있는 복합공원 조성지의 최적지로 판단하고, 말 힐링 복합 공원 조성사업(사업비 200억원)을 국고 신규사업으로 발굴해 농림축산식품부에 건의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