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하남동 ‘얼굴없는 기부천사’ 17번째 설 나눔
2020년 01월 23일(목) 00:00
광주 광산구 하남동 ‘얼굴 없는 기부천사’가 설을 앞두고 17번째 선행을 이어갔다.

22일 광산구에 따르면 이날 익명의 기부자가 사과 50상자와 떡 100㎏을 공무원들이 출근하기 전인 새벽 시간대에 하남동 행정복지센터 주차장에 남몰래 두고 갔다.

‘기부천사’의 발걸음은 2011년 설을 앞두고 시작됐다. 20㎏들이 쌀 35포대를 기부한 뒤로 매해 명절 즈음 얼굴과 이름을 숨기며 과일, 쌀떡 등 후원 물품만 남겼다. 10년째 이어진 그의 선행은 회수로 17차례에 이르렀다.

광산구는 익명의 독지가가 두고 간 물품을 하남동 지역 돌봄 이웃에게 골고루 전달할 계획이다. /최승렬 기자 srcho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