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수 ‘LNG 동북아 터미널’ 착공 지연 없도록
2020년 01월 21일(화) 00:00
여수 묘도에 대규모 LNG(액화천연가스) 탱크와 항만을 조성해 중국·일본 등과의 무역 거점으로 삼으려는 ‘전남 LNG 동북아 허브 터미널 구축 사업’이 진통을 겪고 있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사업자에게 서류 보완을 요청해, 오는 4월로 예정된 착공식이 자칫 연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전남도에 따르면 민간 사업자인 (주)한양은 지난해 말 산업부에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공사 계획 승인을 신청했다. 하지만 산업부는 최근 관련 서류에 대한 보완을 요구했다. (주)한양은 터미널 운용을 위해 사용해야 하는 한국가스공사의 배관망 송출 가능 물량을 연간 100만 톤으로 추정했지만, 가스공사 측은 60만 톤만 가능하다고 답변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공기업인 한국가스공사가 민간 기업과 경쟁해야 하기 때문에 배관망 공동 이용에 대해 소극적인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또한 (주)한양은 이미 다수의 발전 자회사 및 해외 LNG사업자와 터미널 이용 계약을 체결했지만 산업부는 이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양은 중국과 일본의 중간 지점에 위치한 묘도의 준설토 매립장 87만 4000㎡에 오는 2026년까지 4조 원을 투입해 20만kl짜리 LNG 탱크 13기와 기화 설비, 항만, 연료전지 발전소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 같은 계획이 현실화되면 LNG의 안정적인 확보로 국가 에너지 안보에 기여함은 물론 인프라 투자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전남도가 추진하는 수소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따라서 산업부는 한국가스공사의 입장만 생각할 게 아니라 터미널 착공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공사 계획의 조기 승인을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가스 배관망 이용 등에 대한 규제 완화도 서둘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