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방송이 가짜뉴스로부터 국민권익 지켜줘야”…공익 역할 강조
과기부·방통위 업무보고
“인공지능 1등 국가 만들 것”
2020년 01월 17일(금) 00:00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방송통신위원회 업무보고를 시작으로 경자년(庚子年) 부처별 업무보고의 테이프를 끊었다.

대전 대덕연구단지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열린 이날 업무보고의 주제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과학기술·인공지능(AI) 경쟁력 강화’로, 이는 집권 4년차를 맞아 새로운 산업의 성장동력을 확보해 경제활력을 높이는 일에 정부의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업무보고에서 “이제 미래로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한다”며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의 힘으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고 혁신적 포용국가의 실현을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학기술 강국, 인공지능 1등 국가가 그 기둥”이라며 관련 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약속했다.

청와대에서는 문 대통령이 첫 업무보고 부처로 과기부와 방통위, 업무보고 장소로 대덕연구단지를 선택한 것은 첨단기술 산업 육성에 대한 의지를 부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이제까지의 ‘추격형 경제’로는 경제성장을 이어가기 쉽지 않다는 판단 아래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세계 시장을 이끌어가는 ‘선도형 경제’로 체질 개선을 이뤄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가짜뉴스의 위험성을 다시 한번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방송의 공적 책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미디어와 채널이 다양해지며 정보의 양도 엄청나게 빠르게 늘고 있다. 가짜뉴스나 불법 유해정보로부터 국민 권익을 지키고 미디어 격차를 해소하는 데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달라”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업무보고에는 지난 14일 취임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은 제가 하지만, 마무리 발언은 정 총리가 할 것”이라며 “앞으로 모든 국정보고를 그런 방식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각 부처의 올해 계획을 보고받고 정 총리가 ‘총평’을 하도록 자리를 만들어 준 것으로, 임기 후반 정 총리 중심의 내각 운영에 힘을 싣겠다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도 해석된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