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은행 ‘설 중소기업 특별자금대출’ 3000억 편성
업체당 최고 30억원
2020년 01월 03일(금) 14:21
광주은행은 설 명절을 앞두고 오는 3월6일까지 두 달여 간 ‘설 중소기업 특별자금대출’로 신규자금 3000억원을 편성한다고 3일 밝혔다.

명절 전후 노무비나 체불임금 지급, 원자재 구입자금, 긴급결제자금 등 자금수요가 몰린다는 점을 감안한 민생안정 정책이라는 것이 광주은행 측 설명이다.

설 특별자금대출의 업체당 지원한도는 최고 30억원 이내로, 금리는 산출금리 대비 최대 1.30%포인트를 우대한다. 광주은행은 3000억원의 만기연장자금을 함께 편성했다. 이 기간중 만기가 되는 대출금에 대해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출받은 고객이 원할 경우에 만기 연장이 가능하다.

광주은행은 지난해 추석 특별자금 지원을 통해 신규대출 3080억원, 만기연장 3305억원을 지원했다.

김재춘 영업추진부장은 “이번 설 특별자금대출 지원으로 지역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지역소재 중소기업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펼쳐 지역과 상생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