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화순에서 한달 살아보기’ 2기 청년캠프
서울·경기 청년 10명, 동복 삼복권역커뮤니티센터서
2019년 11월 29일(금) 04:50
화순군은 동복면 한천리 삼복권역커뮤니티센터에서 서울·경기 등의 청년 10명이 참여한 가운데 ‘화순에서 한 달 살기’ 청년캠프 2기 운영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사진>

올해 처음으로 추진한 청년캠프에는 1·2기 각각 10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한 달 동안 화순에 살며 화순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활동을 펼쳤다.

화순의 여행 명소인 세량제, 운주사, 화순적벽 등을 둘러보며 지역을 알아보고 청년 창업 공간과 사회적기업을 탐방하며 화순의 청년정책에 공유·소통하며 다양한 정책과 현장을 체험했다.

특히 이번 2기 캠프 참가자들은 지역에서 수행할 수 있는 미션을 직접 기획하고 실행하는 ‘개인별 미션’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청년 효자손 프로젝트’를 기획한 한 참가자는 농촌 마을을 방문해 어르신들의 농사를 도왔다.

또 다른 참가자는 화순 국화향연 때 화순읍행정복지센터 인근에서 지역 농가가 재배한 감말랭이 등을 판매하는 ‘청년마켓’을 운영했다.

군은 청년캠프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청년에게 인적 관계망을 형성하는 계기가 됐고, 관심 있는 지역을 미리 체험하면서 심리적인 부담감을 더는 데 도움이 된 것으로 평가했다. 화순군 관계자는 “청년캠프가 청년들에게 화순을 알아보며 자신의 미래를 설계하는 기회가 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청년층 유입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화순=배영재 기자 b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