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현종, 패전에도 빛난 존재감
프리미어 12 결승 일본전 3-5 패…강팀과 3경기 2승 1패 최다이닝 소화
2019년 11월 19일(화) 04:50
패전 투수가 됐지만 투혼을 다한 ‘에이스’ 양현종(KIA)이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지난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로 패했다.

이와 함께 2015년 초대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한국의 대회 2연패는 무산됐다. 그러나 한국 대표팀은 대만(5위)·호주(6위)에 앞선 2위의 성적을 내면서,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1장)에 걸려있던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안고 귀국했다. 또 준우승 상금 75만 달러(약 8억 7300만원)도 가져왔다.

16일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일본에 8-10으로 졌던 한국은 대회 17일 이틀 연속 전개된 ‘한일전’이자 대회 결승전은 정예멤버로 나섰다.

출발은 좋았다. 1회부터 김하성(키움)과 김현수(LG)가 일본 선발 야마구치를 상대로 나란히 담장을 넘기면서 3-0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하지만 결승전을 책임진 양현종의 어깨가 무거웠다.

1회말 2사 1루에서 스즈키 세이야에 1타점 2루타를 맞은 양현종이 2회에는 투 아웃 이후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했다. 키쿠치 료스케의 타구가 3루수 앞에서 크게 바운드되면서 2사 1·2루. 이어 타석에서 선 야마다 데츠토가 투볼 투스트라이크에서 3개의 파울을 걷어낸 뒤 좌측 담장을 넘기면서 3-4로 경기가 뒤집혔다.

이후 한국은 일본 철벽 계투진에 꽁꽁 묶이며 대회 2연패를 이루지 못했다. 양현종은 3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4실점의 아쉬운 패전투수가 됐다.

3점의 리드를 지키지 못했지만 양현종은 ‘태극마크’의 자부심으로 대표팀의 중심에 서며 도쿄올림픽행과 준우승을 이끌었다.

양현종은 예선과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 출격해 승리로 스타트를 끊어줬다.

호주와의 C조 예선 첫 경기는 6이닝을 1피안타로 틀어막고, 10개의 탈삼진까지 뽑아냈다. 양현종의 호투로 기분 좋게 대회 첫승을 장식한 한국은 3연승과 함께 C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슈퍼라운드 첫 경기 미국전도 양현종이 책임졌다. 양현종은 10안타를 허용했지만,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과시하면서 5.2이닝 1실점으로 대회 두 번째 승리를 챙겼다. 한국이 이어진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전에서 예상과 달리 0-7 대패를 당했던 만큼, 미국전 1승은 한국에 귀한 승리가 됐다.

팀의 4연승의 시작과 끝을 장식했던 양현종은 가장 큰 결승전 무대에서는 웃지 못했다.

KIA의 에이스로 묵묵히 역할을 하며 ‘반전의 시즌’을 연출한 양현종은 시즌 마지막 등판 뒤 “시즌 끝나고 프리미어라는 중요한 경기가 있으니까 잘 준비하겠다”며 국가대표로서의 목표와 각오를 이야기했었다.

몸이 재산인 팀의 핵심 선수이자, 병역 혜택도 의미가 없는 양현종에게 국가대표는 ‘잘해야 본전’인 자리다. 하지만 태극마크에 대한 고마움과 자부심을 이야기하며 양현종은 이번 대회를 준비하고 끝냈다. 양현종은 3경기서 14.2이닝을 소화하면서 이번 대회 전체 참가 선수 중 가장 많은 이닝도 책임졌다.

아쉬운 패배에도 양현종에게 박수를 보내는 이유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