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MLB 무명 감독들의 반란
AL 미네소타 발델리·NL 세인트루이스 실트 올해 감독상
2019년 11월 14일(목) 04:50
발델리
미네소타 트윈스를 홈런 군단으로 키운 로코 발델리 감독과 2019시즌 팀을 포스트시즌 진출로 이끈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마이크 실트 감독이 메이저리그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13일(한국시간) 2019시즌 감독상 투표 결과를 공개하며 두 감독을 양대 리그 감독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아메리칸리그 감독상을 받은 발델리 감독은 1위 표 13장, 2위 표 13장, 3위 표 2장을 받아 106점으로 1위 표 13장, 2위 표 9장, 3위 표 4장, 96점을 기록한 뉴욕 양키스 애런 분 감독을 근소한 차이로 제쳤다.

발델리 감독은 선수 시절 큰 기대를 받은 유망주였지만, 근육에 힘이 빠지는 희귀 유전병 앤더슨 증후군으로 고생하다 은퇴했다.

올해 만 38세의 나이로 현역 최연소 감독이 된 발델리 감독은 미네소타를 최고의 홈런 군단으로 개조시켰다.

미네소타는 307개의 팀 홈런을 기록해 지난해 뉴욕 양키스가 세운 단일 시즌 최다 팀 홈런(267개)을 1년 만에 가볍게 경신했다.

내셔널리그 실트 감독은 사상 처음으로 프로 경험이 없는 지도자로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그는 대학까지 야구 선수로 활동했지만, 프로 무대는 밟지 못했다. 2004년 세인트루이스 마이너리그 코치로 프로 무대를 처음 밟았다. 그는 2018년 7월 경질된 마이크 머시니 감독을 대신해 지휘봉을 잡았다. 실트 감독은 올 시즌 세인트루이스를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1위로 이끌었다.

실트 감독은 투표에서 1위 표 10장에 그쳤지만 2위 표 14장, 3위 표 3장을 얻어 95점으로 밀워키 브루어스 크레이그 카운슬 감독(1위 표 13장, 2위 표 6장, 3위 표 5장, 88점)을 제치고 감독상을 받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