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신남방정책 국가 발전 핵심”
부산서 현장 국무회의…한·아세안 회의 준비상황 점검
2019년 11월 13일(수) 04:50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부산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열고 오는 26∼27일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회의가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한 단계 진전시키는 촉진제이자 한국이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량국가’의 입지를 다지는 발판이라는 판단 아래 분위기를 끌어 올리겠다는 행보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신남방정책은 대한민국 국가 발전 전략의 핵심”이라며 “이번 정상회의를 아세안과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미래 동반 성장의 상생 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아세안과 함께 아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며 아세안과의 협력이 교역분야를 넘어 역내 평화 실현으로 확대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나 남북관계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내놓지 않았다. 또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부산 방문 문제도 거론되지 않았다. 최근 남북관계의 흐름으로 볼 때 김 위원장의 방문 가능성은 크지 않은 상황이며 청와대 참모진도 대체로 이런 의견에 공감하는 분위기다. 다만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방문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는 않은 모양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날 기자들을 만나 “가시적 진전사항이 나온 것은 없다”면서도 “실무자들 입장에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임동욱 기자 tuim@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