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통위 “무관중·무중계 남북축구 유감”
2019년 10월 18일(금) 04:50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17일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이틀 전 평양에서 ‘무중계·무관중’ 상태로 열린 남북 축구 월드컵 예선전에 대해 한목소리로 유감을 표시했다.

다만 여야 간 유감 표명 수위는 달랐다. 여당 의원들은 “유감을 표시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으나,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은 한국 응원단이 가지 않은 만큼 무관중 상태로 경기가 진행된 데 대해서는 이해를 표시하면서도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공포심을 느꼈던 것 같은데, 실은 그 정도였다면 우리 선수들을 보내지 말았어야 한다”고 통일부를 겨냥했다.

한국당 윤상현 의원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향해 “북한은 경기를 방해한 것”이라며 “북한축구협회에 그럴 지침을 내릴 사람은 딱 한 사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