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베트남축구협 “박항서 감독과 재계약 할 것”
2019년 10월 16일(수) 04:50
베트남축구협회(VFF)가 박항서 축구 대표팀 감독과의 계약을 연장하고 싶다는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다.

15일 온라인 매체 ‘징’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레 카인 하이 VFF 회장은 전날 “박항서 감독과 반드시 재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 회장은 “우리는 박 감독이 능력과 인성을 모두 갖춘 분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경기가 끝날 때마다 박 감독에 대한 애정이 훨씬 더 커진다”고 밝혔다.

현지에서는 VFF와 박 감독이 오는 11월 말 필리핀에서 개최되는 동남아시아(SEA) 게임에 앞서 3년간 재계약할 것이라는 설이 돌고 있다.

레 호아이 아인 VFF 사무총장은 “재계약 협상 진행과 관련한 새로운 정보가 없다”면서도 “양측이 조만간 협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축구협회와 A대표팀 및 U-23 대표팀을 모두 맡는 조건으로 2020년 1월까지 계약했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신화와 10년 만의 아세안 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달성하는 등 계속해서 역사를 다시 썼다. 또 지난 1월 있었던 아시안컵에서는 12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는 지난 9월 태국과 비긴 뒤 지난 10일 말레이시아를 1-0으로 꺾었다. 박항서호는 15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3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