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느리게 걸으면 빨리 늙는다
걸음 속도가 신체·노화 정도 반영
2019년 10월 14일(월) 04:50
60대 이상 노년뿐 아니라 40대 중년에서도 걸음걸이 속도가 신체와 두뇌의 노화 정도를 반영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과 미국 듀크 대학 연구진의 공동 연구 결과에 따르면, 40대에서도 걷는 속도가 느릴수록 신체가 빨리 노화하고 얼굴이 더 늙어 보이며, 뇌 크기도 더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BBC방송이 최근 보도했다.

두 대학 연구진은 뉴질랜드 출신의 1972년과 1973년생 1000명을 대상으로 40대의 보행 속도와 노화 연관성을 연구했다. 보행 속도는 천차만별이었는데, 초당 4m가 가장 빠른 걸음으로 조사됐다. 대체로 보행 속도가 느린 사람이 더 빨리 걷는 사람보다 폐와 치아, 면역 체계 상태가 더 나쁜 ‘가속 노화’ 징후를 보였다고 BBC는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