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장으로 나온 보수…주말 촛불집회 앞두고 총결집
보수단체 ‘조국 규탄’ 광화문 집회
광장 북단∼숭례문 1.7㎞ 통제
황교안·나경원은 무대 안 올라
여의도선 ‘조국 지지’ 집회 열려
2019년 10월 10일(목) 04:50
보수를 표방하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는 한글날인 9일 오후 1시께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하야 2차 범국민 투쟁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지난 3일 종로구 교보빌딩 앞에서 1차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투쟁본부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총괄 대표, 이재오 전 특임장관이 총괄 본부장을 맡은 단체다.

전 대표는 “(집회참가자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며 “1400여개 시민단체와 학계·종교계 모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광화문 광장 북단부터 숭례문 앞까지 약 1.7㎞ 구간을 차지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종로1가 방면, 서대문 방면으로도 진출했다.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집회에 참석했지만, 무대에 올라 발언을 하지는 않았다.

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문재인 정권과 조국 (장관)이 대한민국을 어지럽히고 있다”며 “부정 입학, 재산 ‘빼돌리기’가 보도되는데 법무부 장관 말이 되는가. 문 정권은 조국을 파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같은 당 김진태 의원은 “6월 항쟁보다 우리가 훨씬 더 많이 모였다. 국론은 조국을 구속해야 한다는 것이다. 홍콩은 (시위)하는데 왜 대한민국은 못 하겠는가. 다 같이 10월 항쟁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주장도 했다.

김문수 전 경기도 지사는 “10월 혁명은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종교, 남녀노소, 지역을 뛰어넘어 태극기로 하나 돼 문재인 (대통령)을 끌어내야 한다”고 외쳤다.

집회 참석자들은 오후 4시께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태극기를 흔들고 “조국 구속”, “문재인 하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앞서 서울대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서울대 집회 추진위원회’는 이날 정오께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조 장관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이들은 조 장관 자녀가 서울대에서 인턴 증명서를 발급받은 사실을 조롱하는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 배부 퍼포먼스를 했다.

여의도에서는 조 장관을 지지하는 집회도 열렸다.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은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시민참여 문화제 ‘우리가 조국이다’를 개최했다. 주최 측은 참가 인원을 3000명으로 추산했다고 밝혔다.참가자들은 ‘조국 수호’, ‘검찰개혁’, ‘윤석열 파면’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우리가 조국이다”, “조국을 지키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이들은 “조국 (장관)이 사법 개혁의 적임자”라며 “검찰은 무소불위의 권력이다. 적절한 제어장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집회 도중 조 장관이 ‘홀로 아리랑’을 부르는 영상이 무대에 상영되기도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