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 추석 일본 휴대전화 로밍
지난해보다 45% 급감
2019년 10월 03일(목) 04:50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반발로 ‘일본 안 가요’ 운동이 확산하면서 올해 추석 일본 휴대전화 로밍 이용자가 지난해보다 45%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KT가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 출시 6개월을 기념해 로밍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추석 연휴를 포함한 지난달 10~16일 여행객들이 가장 많이 찾은 국가는 중국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추석 연휴 7일간 로밍 이용자수 2위에 머물렀던 중국은 올해 일본 불매 운동과 홍콩 시위에 따른 반사 이익으로 이용자 수가 17% 증가하며 1위에 올랐다.

반면 지난해 추석 로밍 이용자수 1위였던 일본은 작년 대비 45% 급락하며 2위로 내려앉았다.

지난해 5번째로 많은 여행객을 모았던 홍콩은 홍콩 시위에 따른 여행객 감소로 11위로 급락했다.

일본이나 홍콩 대신 동남아로 향하는 여행객의 증가도 도드라졌다.

베트남은 31% 급증하며 지난해보다 한 계단 상승한 3위를 꿰찼다. 지난해 9위였던 필리핀은 50% 증가하며 올해 5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7위였던 괌은 로밍 이용자수가 67% 급증해 8위로 올라섰다.

5G 데이터로밍 무제한 요금제인 ‘슈퍼플랜’ 이용 고객의 경우 해외에서 데이터로밍 이용률이 90%에 달해 다른 요금제 이용 고객 30%의 3배 수준을 기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