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공지능 대표도시 광주’ 닻 올렸다
국내외 AI 전문가 20명 구성
추진위 공식 출범…첫 회의
2019년 09월 24일(화) 04:50
광주를 인공지능(AI) 대표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23일 광주시에 따르면 인공지능 산업융합집적단지를 정부의 예비타당성면제 사업으로 확정하는 등 인공지능 산업에 각별한 공을 들이고 있다.

이는 4차 산업혁명시대 인공지능산업을 선제적으로 육성시켜 광주를 미래형 도시로 나아가는 한편 관련 산업생태계 조성을 통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한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인공지능 대표도시 광주’의 비전과 청사진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전략 수립을 위한 ‘광주 인공지능 대표도시 만들기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날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이용섭 시장과 실리콘밸리 발명왕이자 슈퍼컴퓨터 세계적 권위자인 김문주(시 인공지능 기술고문) 박사가 공동위원장을 맡고 부위원장으로는 이창한 전 미래창조과학부 기획조정실장을 위촉했다.

또 조환익 시 경제고문이자 전 한전 사장, 임차식 소프트웨어공제조합 부이사장, 임춘성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실장, 문승일 서울대 교수, 박정일 한양대 교수,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국장) 등 내로라하는 국내외 인공지능 전문가 20여 명으로 구성했다.

위원회는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 별도 사무실을 마련해 대한민국 인공지능 대표도시로서 광주의 비전 및 전략수립과 글로벌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광주형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미국 실리콘밸리의 연구소와 함께 김문주 박사의 특허를 활용한 인공지능 반도체 SoC(System On Chip) 개발과 지역의 기업지원도 본격화 할 계획이다.

이날 1차 회의에서 이창환 부위원장은 ‘인공지능 대표도시 광주’ 비전 및 전략의 기획방향을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글로벌 수준의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을 위한 논의와 맞춤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인공지능이 가져오는 경제, 사회는 물론 개인의 삶의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산업분야 뿐만 아니라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 법·제도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참석위원들은 “첨단3지구에 조성되는 인공지능 집적단지 사업은 기존의 인프라 구축사업과는 다르게 추진돼야 한다”면서 인공지능 분야의 인력확보 및 창업지원, 실증 테스트베드 조성 등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용섭 시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을 선도해 광주를 세계적인 인공지능 대표도시로 우뚝세우고 대한민국을 인공지능 4대 강국으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말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