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현빈 한전공대설립단장 “지역혁신 플랫폼…에너지밸리 핵심동력 역할 할 것”
지역 생산 유발 효과 1조521억, 7761명 일자리 창출 기대
개교까지 일정 빠듯…정부 차원 지원·특별법 제정 절실
美 올린공대·伊 산타나 대학 롤 모델…작지만 강한 대학 표방
2019년 09월 23일(월) 04:50
이현빈 한전공대설립단장
이현빈 한전공대설립단장은 22일 “대학 설립에 대한 지적과 우려가 잇따르고 있지만 한전공대의 광주·전남 생산 유발효과가 1조521억원에 이르는 만큼 ‘지역혁신 플랫폼’으로서 에너지밸리 핵심동력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이날 광주일보와 인터뷰에서 “2022년 개교까지 물리적 여건, 예측 불가능한 상황 등을 고려하면 쉽지 않은 일정”이라며 “개교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광주시·전남도의 협조와 정부차원의 지원, 특별법 제정 추진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 단장과 일문일답.

-한전공대의 롤 모델과 미래 지향적 목표는.

▲334명의 학생을 두고 있는 미국의 올린공대와 690명이 공부하는 이탈리아 산타나 대학을 예로 들고 싶다.

‘작지만 강한 대학’으로 꼽히는 이들 대학은 정원 1000명을 계획하고 있는 한전공대와 결을 함께 하고 있다.

한전공대는 기존 경직적 교육체계를 뛰어넘어 미래 에너지와 기후변화 적응에 대한 새로운 지평을 제시하려 한다.

우리가 추구하는 산학협력형 대학의 ‘롤 모델’로는 미국의 ‘리서치 트라이앵글 파크’와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등이 있다.

-기존 교육체계가 아닌 수업과 강의가 없는 프로젝트 해결 방식의 학사 운영이 된다고 한다. 시행착오는 없을지.

▲한전공대가 지향하는 문제중심학습(PBL)은 단순히 문제해결력을 키우는데 있지 않다. 학생 스스로 ‘무엇을 모르고 무엇을 아는가를 아는’ 인지능력을 습득하기 위해 ‘PBL+’를 설계해 운영할 계획이다. 문제중심학습과 융합될 교육론은 미군이 도입한 토의방법론인 ‘AAR’(After Action Review)로 기존 주입식·암기식에 익숙한 학생들이 학습효과를 높일 대안이 될 것이다.

한전공대는 에너지 인재들이 사회적 성찰과 집단지성을 형성할 수 있도록 연구-교육-생활이 결합된 연수원형 기숙사를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기초공학 분야에서 교수-학습자간 일대 일 심화학습 및 프로젝트 수행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인문·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집단지성을 공유하는 학습공동체 구축이 가능하다.

-적자 기업의 대학 설립에 대한 지적과 우려가 많다.

▲최근 한전의 재무실적은 국제 연료가 상승 등에 따라 저조하나, 재무구조는 글로벌 유틸리티, 국내 주요 공기업 등과 비교하면 건실한 편이다.

지난 7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한 ‘한전공대 설립지원위’는 한전공대 설립·운영에 소요되는 재원을 한전과 정부·지자체가 공동 부담하도록 의결했다.

전남도·나주시는 1670억원 상당의 부지를 무상 제공하는 등 총 367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주무부처는 ‘최소 지자체 수준’의 재정지원을 확약하면서 지원규모는 전체 예산의 50% 수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2031년까지 설립·운영에 드는 총 예산 1조6112억원으로 전망되지만 대학 자체수익, 민간기부 등을 고려하면 한전의 부담은 상당부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공대의 지역경제 유발 효과는.

▲광주·전남의 생산 유발효과는 1조521억원으로 추정된다. 여기에는 7761명의 일자리 창출과 3784억원 상당의 부가가치 창출효과도 포함된다.

한전공대는 광주·전남 에너지밸리의 중심에 위치하는 ‘지역혁신 플랫폼’으로서, 에너지밸리가 세계적 에너지 클러스터로 도약하는 데 핵심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다. 고급기술과 전문인력 공급, 기업 협력 등 클러스터 거점대학 역할 수행을 통해 광주·전남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자 한다.

-2022년 개교 목표 한전공대의 시계가 빨라지고 있다. 향후 진행 과정은.

▲올해 학교법인을 설립하면 내년부터 본격적인 개교 준비에 돌입한다. 먼저 교원을 선발하고 교사 착공에 들어가며 개교 준비 첫발을 내디딜 예정이다. 2021년까지 대학설립 인가를 마치며 학생을 맞이할 준비를 끝내고 2022년 1단계 준공을 완료할 계획이다.

개교까지 물리적 여건, 예측 불가능한 상황 등을 보면 쉽지 않은 일정이지만 정부·지자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