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흘째 국회 찾은 조국 장관
평화당·대안정치연대 예방…박지원 “사법개혁 성공해달라”
2019년 09월 20일(금) 04:50
조국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 사무실에서 박 의원을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조배숙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정 대표는 이날 취임 인사를 하러온 조 장관을 만나 “굉장히 정신적으로 힘들 것 같다”며 “도덕적·법률적 책임 문제와 별개로 엄청난 사회적 형벌을 받고 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에 조 장관은 “제 부족함과 불찰에 대해서 많은 폐를 끼친 것 같다. 사회적 형벌은 마땅히 감내해야 한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이에 앞서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박지원 의원도 찾아 “도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사법개혁 완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은 조 장관 인사청문회에 청문위원으로 참여, 조 장관에 대해 ‘적격’ 입장을 표한 바 있다.

박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도 사법개혁을 이루지 못했는데 이번에 문재인 정부에서, 특히 조 장관이 해줬으면 하는 바람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마음이 무겁지만 제가 해야 할 일을 최선을 다해 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