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악역 하다 등짝도 맞아봤죠"
"연기자로서 성장하는 재미 푹 빠져…곡 작업도 꾸준히"
2019년 09월 18일(수) 16:31
이준영, 훈훈한 외모
최근 종영한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에 출연한 배우 이준영이 18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 사옥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룹 유키스의 막내, KBS 2TV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더 유닛'에서 성실한 연습생, tvN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속 풋풋한 소년….

2017년 '부암동 복수자들' 종영 후 약 2년 만에 다시 만난 가수 겸 배우 이준영(22)은 그동안 연기 활동에 주력해온 덕분인지 연기자로서 한층 성장해있었다. 최근 종영한 OCN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를 통해 '이별이 떠났다'와는 또 다른 악역의 결을 보여준 이준영을 18일 광화문에서 만났다.

"연기 재밌어요. 성장하는 재미에 푹 빠졌죠. 현장에 가면 제 것만 하는 게 아니라 다른 선배님들 하시는 걸 제 눈에 담으려고 많이 노력해요. 학원보다 현장에서의 배움이 제일 좋아요."

이준영은 이번 작품에서 소시오패스이자 천재인 고등학생 유범진을 연기했다. '이별이 떠났다'에 이어 '연기돌'(연기하는 아이돌)로서는 쉽지 않은 악역들에 꾸준히 도전하는 그다.

이준영은 "'이별이 떠났다'를 할 때는 식당에 갔다가 아주머니께 등짝을 맞기도 했다"라며 "그래도 무서우면서도 내심 좋더라. 악역은 참 매력적"이라고 웃었다.

그는 '미스터 기간제'에서는 대본 리딩 때까지만 해도 유범진이 범인인 것을 몰라 모든 학교에 한 명쯤은 있을 법한 모범생을 모티프로 역할을 준비했었는데, 범인임을 알고 나서는 '어떻게 하면 범인처럼 안 보일까'에 집중했다고 한다.

"제가 범인이란 얘길 듣고 나니 어떤 행동을 해도 다 범인 같이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매 순간 앞날을 생각하지 않고 연기했어요."

국회의원 아들인 유범진은 학생 신분임에도 웬만한 성인 조직 속 '실세'를 보는 듯했다.

이준영은 "요새는 학생들도 이 시대에 일어나는 일들을 어느 정도 인지한다"라며 "저 역시 그런 인식을 갖고 산 한 명으로서 현실 같은 에피소드에 공감하기 편했다. 비선 실세, 계급사회 이런 것들을 직접 보진 못해도 다들 현실에서 꽤 체감하며 살지 않나"라고 설명했다.

그는 끝까지 반성 없던 유범진이 결국 누군가에 피살당한 결말에 대해선 "사실 범진이 자살할 줄 알았다. 범진은 남들의 손가락질을 견디지 못하는 성격이고, 일 처리를 완벽하게 하지 못한 데 대해서도 괴로워했을 것이기 때문"이라면서도 "그래도 시청자가 통쾌해할 결말이 나쁘지 않았다"라고 했다.

이준영은 범인의 정체에 대해서는 시청자들의 추측과 마찬가지로 태라 엄마가 아니었겠느냐고 예상했다. 그는 "다만 작가님이 생각한 사람이 있는 것 같은데 끝까지 알려주시지는 않았다"고 했다.

그는 함께 호흡한 기강제 역의 윤균상에 대해선 "한참 형이지만 '오로지 기강제 대(對) 유범진만 생각하라'고 격려해줬다. 그래서 친구처럼 수다도 떨고 진로에 대해 진지한 얘기도 했다. 진심을 느꼈다"고 팀워크를 자랑했다.

이준영은 연내 방송할 새 드라마 '굿 캐스팅'으로 연기 행보를 이어간다.

"다음에는 몸도 좀 써보고 싶어요. 시대 구분 없이 액션 드라마를 해보고 싶어요. 음악요? 물론 제 본업은 음악이니, 곡 작업은 시간 날 때마다 하고 있어요. 기회가 오면 언제든 들려드리겠습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