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흥 녹동신항 ‘어선안전조업국’ 문열어
25억원 투입 어업인 교육장·안전체험실·통신실 등 갖춰
2019년 09월 18일(수) 04:50
고흥 녹동신항에 지역 어업인들의 안전조업을 지원할 어선안전조업국<사진>이 문을 열었다.

수협중앙회 고흥어선안전조업국은 지난 16일 전남 동부지역 어업인들의 안전조업 지원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어선안전조업국을 개국 했다고 밝혔다.

고흥어선안전조업국은 국비와 수협예산등 총 25억원을 들여 고흥군 도양읍 녹동신항 부지내 지상2층 연면적 765.3 ㎡(232평) 규모로 지어졌다.

1층에는 어업인 교육장과 안전체험장, 2층에는 민원봉사실, 통신실, 상황실 등을 갖췄다.

업무구역은 고흥과 보성 2개군으로 어선 3507척의 안전조업 지도 교육, 배타적경제수역(EEZ) 내 조업선 관리, 해상 통합방위 통신, 해양사고 발생시 신속한 구조업무 지원 등으로 어업인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동규 고흥어선안전조업국장은 “전남 동부지역의 통신수요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해양사고 발생시 신속한 구조 지원은 물론 대어업인 민원봉사 및 안전의식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흥=주각중 기자 gj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