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석 연휴 전국 응급실 521개 운영
2019년 09월 10일(화) 04:50
추석 연휴에 전국 응급실 521곳이 평소와 마찬가지로 24시간 진료한다.

보건복지부는 “추석 연휴인 12∼15일 하루 평균 6873개의 응급실과 보건소, 병원, 의원, 약국 등이 문을 연다”고 9일 밝혔다.

응급실은 연휴기간 내내 521곳이 운영되며, 보건소 등 공공보건의료기관은 민간의료기관이 문을 닫는 추석 당일에도 진료를 계속한다.

또 중앙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은 24시간 가동된다. 전국 40개소 재난거점병원의 재난의료지원팀(DMAT)은 재난 및 다수사상자 발생 사고에 대비한다.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 정보는 129(보건복지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과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