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마케팅 효과…애국펀드 가입액 400억 돌파
2019년 09월 02일(월) 04:50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출시된 ‘NH-아문디 필승코리아 국내주식형 펀드’가 문재인 대통령의 가입 이후 강한 상승 기류를 타고 있다.

NH-아문디자산운용 관계자는 “필승코리아 펀드 가입액이 8월 29일 기준으로 총 4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8월 14일 출시된 이 펀드는 농협 계열사들이 기초 투자금으로 낸 300억원을 제외하면 하루 평균 가입액이 1억원에 못 미쳐 같은 달 23일까지 총 가입액이 305억원에 그쳤다.그러나 문 대통령이 가입한 8월 26일 이후 분위기가 바뀌면서 나흘간 90억원 넘게 증가했다.

대통령 가입에 따른 홍보 효과가 컸다.문 대통령은 가입 이후 민주당 지도부와 국무위원, 지방자치단체장 등도 이 상품 가입에 잇따라 동참했다.

NH-아문디자산운용 관계자는 “판매사에서 모집한 펀드 가입액이 운용사로 넘어오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려 아직 정확한 액수는 집계 중이지만 8월 29일로 가입액 4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며 “문 대통령 가입 이후 하루 평균 20억∼30억원 규모로 판매된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펀드 가입은 일반적으로 투자 활성화, 자본시장 안정 등 시대 상황에 맞는 정책 의지를 반영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가입한 펀드도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무역 여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이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최근 우리 정부의 ‘극일’(克日) 기조에 어울리는 펀드인 셈이다.

펀드의 초기 포트폴리오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화학, SK머티리얼즈 등 대형주를 비롯한 국내 주식 60여종목으로 구성됐다. 여기에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 주식 27개 종목도 포함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