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신환 “손학규 대표, 결단 내려주길”
바른미래 원내대표 취임 100일 회견…“추석 전 체제 정비”
2019년 08월 23일(금) 04:50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열고 “늦어도 추석 전까지 무너진 리더십을 회복하고 지도체제를 정비해야 한다”며 손학규 대표의 즉각적인 퇴진을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손학규 체제로는 총선 승리가 아니라 총선 자체를 치러내기 어렵다는 데 모든 당내 구성원들이 동의하고 있다”며 “바른미래당이 혁신과 화합, 자강을 통해 내년 총선에서 제1야당으로 설 수 있도록 손 대표는 살신성인의 자세로 용퇴의 결단을 내려주길 호소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당헌·당규상 당 대표를 강제로 끌어내릴 방법은 없다”며 “여러 의원, 당내 구성원들과 논의한 뒤 추석 때까지 상황을 지켜보고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또 ‘포스트 손학규’ 체제와 관련해 “조기 전당대회를 치르거나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하는 2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다”며 “의견이 한쪽으로 모인다면 손 대표에게 요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손학규 대표는 이날 국회 토론회에서 “‘기승전-손학규 퇴진’ 아닌가. 안 들어도 뻔하다”며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