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 신화통신, AI 여성앵커 첫선…'양회' 소식 전해
AI 앵커 [사진 신화통신 웨이신]
2019년 03월 04일(월) 14:02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사람의 표정과 몸짓까지 모방한 인공지능(AI) 합성 여성앵커를 데뷔시켰다.

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 AI 앵커는 전날 중국의 연중 최대 정치 이벤트인 '양회' 대표단이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에 도착한 소식을 전했다.

신화통신이 공개한 1분짜리 영상을 보면 AI 앵커는 음성이 사람과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입 모양도 어색하지 않고 뉴스를 전달할 때 고개의 움직임과 눈 깜박임도 자연스럽다.

이 AI 로봇의 이름은 신샤오멍으로 단발머리에 분홍색 블라우스를 입고 귀걸이까지 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 앵커는 신화통신의 실제 뉴스 앵커인 취멍을 모델로 했으며 신화통신과 검색 포털 써우거우(搜狗)가 공동 개발했다.

신화통신은 지난해 11월 저장성에서 열린 세계인터넷대회에서 세계 최초로 'AI 합성 아나운서'를 발표했다. 당시 공개된 아나운서는 남성이었다.

중국은 AI 기술 개발과 활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