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해 인공강우 실험 … 미세먼지 제거 못했다
기상청·환경부 분석결과 발표
지난달 25일, 강우 예측지역 영광·목포 등 서해안 비 안 와
2019년 02월 28일(목) 00:00
미세먼지 저감 효과 분석을 위해 인공강우 실험이 열린 지난달 25일 기상항공기가 경기 남서부 지역 인근 서해 상공에서 ‘구름 씨’가 될 요오드화은 연소탄 발포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기상청 제공>
인공적으로 비를 내리게 해 미세먼지 농도를 낮출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첫 실험이 실패했다는 최종 결과가 나왔다. 인공강우 예상지역이었던 영광과 목포, 나주, 장흥 등 내륙지역에서 강우가 관측되지 않아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할 수 없었다.

기상청과 환경부는 27일 기상청에서 합동 브리핑을 열고 지난달 25일 서해에서 이뤄진 인공강우 실험의 자세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미 보도된 대로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아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할 수 없었다는 것이 이번 발표의 핵심이다.

기상청과 환경부는 “구름 씨 살포 후 대기 중 구름 발달이 확인되고 일부 섬에서는 강우가 감지됐다”면서도 “지상 부근 대기가 건조해 내륙에서는 강우가 감지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공강우 영향 예측 지역인 영광, 나주 등 내륙 지역에서 강우가 관측되지 않아 미세먼지 저감 효과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5일 영광군 북서쪽 110㎞(전북 군산 남서쪽) 바다 위 하늘에서 기상 항공기를 이용해 인공강우 물질인 요오드화은 연소탄 24발을 살포했다.

이후 기상 항공기에 장착된 장비로 구름 내부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큰 구름과 강우 입자 수가 늘었고, 기상레이더에서는 하층 구름이 발달하는 것이 탐지됐다.

내륙에서는 강우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신안군 장산도 등 일부 섬에서는 감지됐다.

기상청은 “구름 씨 살포로 발달한 하층운에서 약한 강우가 생성됐지만, 내륙은 지상 부근의 대기가 건조해 낙하하는 강우 입자가 증발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험 시작 후 일대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오전 10시 25㎍/㎥, 오전 11시 17㎍/㎥, 정오 11㎍/㎥, 오후 1시 11㎍/㎥로 낮아졌다가 오후 2시 18㎍/㎥, 오후 3시 19㎍/㎥로 다시 높아졌다.

오전의 농도 감소는 인공강우가 아닌 바람이 세진 데 따른 것이고, 오후의 농도 증가는 외부 대기오염물질이 유입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실험이 이뤄진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바다 위에서는 외부 대기오염물질 유입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계속 높아졌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내륙보다 상대적으로 실험이 어려운 바다 위에서 인공강우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증우량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선진국과의 기술격차를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