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자노트
5·18 진실로 이끄는 용기있는 고백 |2017. 11.23

이달 초 5·18과 관련해 귀가 솔깃한 제보를 받았다. 5·18 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의 암매장과 전일빌딩 헬기 기총소사에 관한 내용을 알고 있는 당시 계엄군 지휘관이 전북 진안군에 살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수소문 끝에 연락처를 확보하고 조심스레 통화를 시도했다. 신분을 밝히고 인터뷰 의중을 묻자 그는 “내가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며 사절했다. 다…

국방부 5·18특조위 박수 받으려면 |2017. 10.16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헬기사격 및 전투기 출격 의혹 등을 조사하는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위원장 이건리·이하 특조위)는 지난 11일 각 언론사에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겠다는 공지를 보냈다. 그동안 특조위의 조사활동이 비공개 방식으로 진행됐던 터라 갑작스런 기자회견의 내용에 대해 기대감이 높아졌다 그런데 특조위는 공지 40여분 만에 ‘기자회…

‘항문 면봉검사’ 아무렇지 않다고요? |2017. 09.20

외식업에 종사하려면 보건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외식업 아르바이트도 마찬가지다. 광주에서는 하루 평균 수백명, 연간 10만여명이 보건증을 발급받는다. 그런데 그 과정이 너무 수치스럽다고 아우성이다. 보건증을 발급받기 위해선 우선 보건소에 가 1500원의 접수비를 낸다. 보건소 임상병리실에서 플라스틱 튜브에 담긴 14cm짜리 면봉을 받은 다음 바로 옆 화장…

경찰 수뇌부 갈등 잠재운 김부겸 |2017. 08.15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의 개입으로 소란은 일단 정리됐다. 김 장관의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차렷, 경례!” 구령에 맞춰 경찰 최고위 간부들이 일제히 국민 앞에 고개를 숙였다. 지난 13일 경찰청에서 진행된 대국민 사과 장면이다. 논란의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치안총감),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치안감·전 광주지방경찰청장)도 함께 사과했다. 국민은 …

지방사무관 ‘행정의 꽃’으로 거듭나야 |2017. 06.13

“상왕(上王)이 따로 없네!” 요즘 장흥군을 포함한 전남도내 일부 군청 실·과·소장 보직을 맡고 있는 지방 사무관을 지칭하는 말이다. 지방자치단체는 인사권 등 대부분의 권한이 자치단체장인 군수에게 집중돼 있는 듯 하지만, 따지고 보면 실속은 지방사무관이 챙기고 있어서다. 실제 중앙부처 국가직 사무관은 실무자급인데 반해 지자체 지방사무관은 절대적 …

지역이 만드는 변화 대선주자들도 주목해야 |2017. 04.28

‘4차 산업혁명’, ‘학제 개편’,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 등 5·9 장미대선에 출마한 대통령 후보들이 내놓은 공약들이다. 거시적 시각에서 다루는 굵직한 정책들이 절대 다수다. 이를 두고 시대의 변화를 담는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책이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 최일선인 지역과 마을을 이해하고, 시민의 활동을 뒷받침하는 노력이 담겨있지 않다는…

엄마! 가지마라 더 있다 같이가자 |2017. 03.29

한 선장의 가슴에서 우러나온 따듯한 말 한마디에 세월호 유가족도 참았던 울음을 터트렸다. 국가어업지도선 무궁화 2호 진이동(56·해양수산부 어업관리단)선장은 지난 21일 새벽 중국어선 단속 업무 중 해수부의 긴급 호출을 받았다. 진 선장은 세월호 인양을 앞둔 이날 미수습자 가족을 태워 인양현장 인근에 머무는 임무를 맡았다. 진 선장은 인양현장 인…

박람회 성공, 공무원 친절에 달렸다 |2017. 03.02

요즘 완도군청 현관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2017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의 개막일을 알리는 날짜 알림판이 방문객을 맞이한다. 국내 최초로 해상전시관에서 열리는 2017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는 오는 4월 14일부터 24일간 완도해변공원 일원에서 전 세계 산업형 비즈니스 박람회로 개최된다. 특히 비즈니스 산업박람회에 걸맞게 일본·중국·태국·베트남·미국·캐나다·호…

다시 검증대 선 이낙연 리더십 |2016. 12.13

이낙연 전남지사의 리더십이 위기에 봉착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청렴도 최하위 추락이 이 지사의 2년 5개월여 리더십에 대한 문제제기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지난 7일 국민권익위원회의 공공기관 청렴도 발표 결과 전남도는 지난해 16위에서 올해 최하위인 17위로 하락했다. 박준영 전 지사시절인 2010년부터 하위권을 맴돌던 청렴도가 민선 6기 들어 더…

어수선한 완도군의회, 눈치만 보는 완도군 |2016. 11.02

완도군의회가 최근 후반기 의장단 선출과정에서 금품(상품권) 200여만원 상당을 주고 받은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완도경찰은 최근 지난 6월 30일 실시된 제7대 완도군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과정에서 의원 상호간 금품(상품권)이 오갔다는 고발장이 접수됨에 따라 조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고발장 접수자인 A씨는 현 의장과 부의장 등이 서로 자…

순천시의원들 후안무치한 ‘카드깡’ |2016. 10.26

순천시의회 의원들이 최근 업무추진비 카드를 이용해 속칭 ‘카드깡’을 한 뒤 현금을 나눠 가진 사실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순천경찰은 업무추진비를 사용한 것처럼 결제를 한 뒤 현금으로 돌려받아 나눠 준 혐의로 순천시의회 올해 상반기 예결위원장 A(53)씨 등 의원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의원은 업무추진비 카드로 자신이 직접 운영하는 식당에서 …

고흥, 형제의 마음으로 상생을 |2016. 07.21

고흥군민들은 최근 국가지명위원회의 ‘팔영대교’ 명칭 부결로 자존심이 몹시 상해 있다. 팔영대교는 지난 4월 29일 전남도 지명위원회에서 압도적인 지지로 팔영대교로 심의결정 했으나, 지난 6월22일 국가지명위원회에서 고흥과 여수시 등 양자치단체간 분쟁이 있어 협의 후 재심의하라는 사유로 부결처리되면서 지역갈등을 초래하고 있다. 고흥은 지난 4월13일 …

맨부커상과 ‘오월 광주’ |2016. 05.19

소설가 한강이 세계 3대 문학상 가운데 하나인 맨부커상(Man Booker International Prize)을 수상한 것은 오랜 침체에 빠진 한국문학에 내리는 단비였다. 표절과 문단권력, 독자 감소 등 한동안 한국문학을 둘러싼 뉴스들은 대부분 우울한 소식이었다. 그 뿐 아니라 이웃 나라인 중국과 일본이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배출했지만 한국은 번번이 세계의…

10억 횡령 ‘침묵’ 일관 완도금일수협 |2015. 12.17

지난해 여름 완도금일수협에서는 완도 전체를 떠들썩하게 한 대형횡령 사고가 터졌다. 한 여직원이 10억원이 넘는 조합원의 예금을 횡령한 것이다. 이 여직원은 2년여동안 야금야금 고객의 돈을 빼돌렸다고 한다. 결국 자신의 예금이 인출되지 않는 예금주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평소 완도금일수협의 직원 관리·감독이 얼마나 허술했는지를 짐작할 수 있는 대…

동구청장 재선거 흑색선전 度 넘었다 |2015. 12.15

‘읍견군폐’(邑犬群吠’)라는 말이 있다. ‘마을의 개가 무리지어 짖는다’는 뜻으로, 소인(小人)들이 남을 비방(誹謗)함을 꾸짖을 때 쓰는 말이다. ‘책인즉명’(責人則明)이라는 한자성어도 있는데 ‘자신의 잘못은 덮어둔 채 무작정 남만 나무란다’는 뜻이다. 이들 한자성어가 가진 함축적 의미는 한 마디로 말해 ‘자신의 이익을 위해 남을 헐뜯고 비방해선 안된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