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동차
현대차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1만대 넘었다 |2019. 03.18

현대차의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대수가 1만대를 넘겼다. 현대차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을 접수한 결과, 5일 만에 1만203대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하루 2000대씩 계약된 것으로, 지난해 기존 쏘나타 한 달 평균 판매 대수 5487대의 2배 수준이다. 특히 세계적인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열풍에 따라 국…

현대차 차량 기본 성능 높일 ‘3세대 플랫폼’ 개발 완료 |2019. 03.14

현대차가 차량의 기본 성능을 높일 수 있는 ‘3세대 플랫폼’ 개발을 완료, 21일 출시되는 ‘신형 쏘나타’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키로 했다. 플랫폼은 서스펜션(충경완화장치)과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부터 중량 배분, 무게 중심 등 자동차의 핵심 요소를 결정하는 차체 구조물이다. 1세대 플랫폼의 경우 지난 2008년 YF 쏘나타 등에 적용했고 2세대 플랫폼…

영국 맥라렌 ‘600LT 스파이더’ 국내 출시 |2019. 03.12

영국 슈퍼카 맥라렌의 공식 수입원인 맥라렌 서울은 7일 ‘600LT 스파이더’를 국내 출시했다. 맥라렌에 따르면 600LT 스파이더는 맥라렌의 강력한 성능을 상징하는 ‘LT’(롱테일)란 이름을 부여받은 2인승 컨버터블 스포츠카다. 카본 파이버와 SMC(열경화수지) 등 경량 소재를 광범위하게 활용해 경량화를 이루면서도 견고함과 내구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

지난해 미국산 수입 승용차 점유율 국내 판매 5만대 넘어서 |2019. 03.12

지난해 미국에서 수입한 승용차의 국내 판매가 사상 처음으로 5만대를 넘어섰다. 국내시장 점유율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미국의 한국 자동차에 수입제한 조치를 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협회가 지난해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을 분석한 결과, 판매 1위는 독일산으로 전년보다 9.8% 증가한 11만6795대, 금액 …

올해도 SUV가 대세 |2019. 03.12

국내 SUV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다. 현대차 싼타페가 지난해 연간 10만대 판매 돌풍을 일으키더니 대형 SUV ‘팰리세이드’는 밀려드는 주문으로 차를 인도받는데 9개월이나 기다려야할 정도다.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도 전년보다 판매량이 29%나 늘어났고 8년 만에 완전히 변신한 정통 오프로더 코란도도 본격적 SUV 시장 경쟁에 뛰어들었다. 기아차도 전통의…

현대차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 운영 |2019. 03.12

현대차가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안실련)과 함께 운전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도록 돕는 사회공헌 활동인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은 가상현실 속 운전 체험을 통해 급차량 출몰, 버스 정류장 무단횡단, 경사 구간 급차로 변경, 주행 중 화물낙하 등 다양한 교통사고 상황을 경험할 수 있는 교육 콘텐츠를 갖췄다. 또 현…

기아차 ‘더 뉴 니로’ 출시 |2019. 03.08

기아차의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니로의 상품성 개선 모델인 ‘더 뉴 니로’가 출시했다.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출시된 더 뉴 니로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과 안전 사양 등을 다수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의 첨단 주행 신기술 브랜드인 ‘드라이브 와이즈’의 차로유지보조(LFA), 고속도로주행보조(HDA), 스마트 크루즈…

“카드수수료율 인상 자동차업계 경영위기 악화 우려” |2019. 03.07

신용카드사의 카드수수료율 인상으로 자동차업계의 경영위기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6일 ‘신용카드수수료율 인상에 대한 입장’이라는 의견서를 내고 “신용카드사들의 일방적인 수수료율 인상은 자동차업계에 수백억원의 추가 비용을 발생시키고 이는 고스란히 자동차업계의 수익성 악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협회는 “카드사들…

신형 쏘나타 5년만에 선보여 |2019. 03.07

쏘나타가 5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선을 보인다. 현대차는 오는 11일부터 신형 쏘나타의 사전 계약에 들어간다. 이달 정식 출시도 이뤄진다. 신형 쏘나타는 지난 2014년 3월 7세대 모델 출시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로, 현대차는 비율·구조·스타일링·기술 등 4가지 요소의 조화를 디자인 근간으로 하는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

쏘울 부스터 EV 출시 |2019. 03.06

쏘울 부스터 전기차(EV)가 출시됐다. 기아차 광주공장이 전량 생산하는 차량으로, 지난 1월 사전 계약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계약 대수가 3600여대로 올 해 예상 판매대수(2000대)를 훌쩍 뛰어넘었다. 기존 쏘울 EV보다 용량이 2배 이상 늘어난 64㎾h 고용량·고전압 배터리를 적용하면서 한 번 충전으로 386㎞를 주행할 수 있어 기아차 전기차 중…

진격의 ‘쏘울 부스터’ |2019. 03.05

기아차 광주공장의 ‘글로벌 대표 아이콘’ ‘쏘울 부스터’가 미국 시장 돌풍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4일 기아차에 따르면 기아차 미국법인이 지난 2월 한 달간 미국시장에서 판매한 4만3406대 중 쏘울 부스터가 8592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판매량 2위에 오른 쏘렌토(7386대)보다 1000대 이상 많이 팔렸다. 쏘울 부스터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

전기차 기술 대격돌…유럽시장 신차 미리 본다 |2019. 03.05

‘2019 제네바 모터쇼’는 200여개 업체에서 신차 150종을 포함, 900여종의 차량을 선보이는 만큼 올해 유럽 시장을 공략할 신차를 미리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특히 친환경차, 그중에서도 전기차만 16종(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포함)의 신모델이 새롭게 공개될 예정이라 관심을 모은다. 국내에선 기아차가 유럽법인이 제작한 새로운 전기 콘셉트카…

경기 침체에도 친환경차 잘 나간다 |2019. 02.26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차가 인기 질주를 하고 있다. 경기 침체에도 올해 국내외에서 판매가 증가하는 등 시장 을 이끌어가는 모양새다. ◇두 달 만에…= 25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올 들어 현재까지 전기차(EV) 계약 대수가 1만249대로, 두 달 만에 1만대를 돌파했다. 지난 한 해 현대·기아차가 국내에서 판매한 전체 전기차 대수(2만1986대…

9월부터 7자리 자동차 번호판 발급 |2019. 02.26

올해 9월부터는 7자리로 늘어난 자동차 번호판을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 또 번호판 왼쪽에는 청색 바탕에 국가를 상징하는 태극문양과 위변조를 방지하기 위한 홀로그램, 대한민국의 영문 표기 약칭인 ‘KOR’이 새겨진다. 밤에도 번호를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번호판 재질은 반사필름으로 바꾼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자동차 등록번호판 등의 …

한국GM 다마스·라보 캠페인 |2019. 02.26

한국지엠(GM)이 경상용차 다마스와 라보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마케팅 캠페인을 벌인다. 한국GM은 오는 4월 15일까지 다마스와 라보 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과 관련된 ‘나만의 특별한 스토리’를 공모, 우수작으로 선정된 고객(대상)에게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최우수상 수상자에 200만원, 우수상에는 100만원 상당의 차량 랩핑 서비스, 야외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