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학ㆍ북스
조선의 공무원은 어떻게 살았을까?-권기환 지음 |2022. 05.14

유교 경전인 ‘효경’에는 이런 내용이 나온다. “천자에게 직언하는 신하 일곱이 있으면 비록 자신이 무도하더라도 천하를 잃지 않는다. 제후에게 직언하는 신하가 다섯 있으면 비록 자신이 무도하더라도 나라를 잃지 않는다. 대부에게 직언하는 가신 셋이 있으면 비록 자신이 무도하더라도 집안을 잃지 않는다.” 위의 내용은 공직자가 지향해야 할 바른 자세가 무엇인지를…

이응노, 말-박응주 엮음 |2022. 05.12

고암 이응노(1904~1989)의 생애는 역동적이었다. 그의 출발은 전통 서화가였지만 일본에서 새로운 미술 경향을 접했다. 해방 후에는 홍익대 교수직을 그만 두고 유럽으로 떠나 그곳에서 유럽 현대 미술계에 정착했다. 그곳에서 동양 미술을 가르쳤으며 말년에는 인류의 평화를 주제로 한 대작들을 선보였다. 그러나 그는 끝내 고국에 돌아오지 못한 채 이역만리 타국…

곤충박사와 함께 떠나는 기후변화 나비여행-송국 지음 |2022. 05.15

담양에서 태어나 건국대를 졸업하고 생물학, 동물학, 곤충학을 공부한 송국은 40년 간 곤충에 빠져, 곤충과 기후에 대한 이야기를 책으로 펴내왔다. 곤충박사 송국이 이번에 ‘곤충박사와 함께 떠나는 기후변화 나비여행’을 내놨다. 송국이 가장 사랑하는 곤충이자 지구상에서 서식하는 생물 중 기후생태 환경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생물인 나비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동네책방-이준수 외 지음, 강맑실 그림 |2022. 05.12

올해 40주년을 맞은 ‘사계절’ 출판사 강맑실 대표는 지난해 책 한 권을 펴냈다. 직접 쓰고, 그림까지 그린 자전적 에세이 ‘막내의 뜰’이다. 책을 낸 후 강 대표는 더 많은 독자를 만나고, 코로나 19로 문화프로그램이 위축된 책방에 힘을 보태려는 마음에 전국의 동네 서점 순례에 나섰다. 그 순례길은 강 대표에게 즐거움과 깨달음과 위로를 준 여정이었고 …

사찰 속 숨은 조연들-노승대 지음 |2022. 05.13

영화 ‘신과 함께’에는 주인공인 망자(亡子) 자홍의 생전 선악을 심판하는 명부 존재로 염라대왕을 비롯한 ‘시왕’이 나온다. 영화 ‘사바하’에는 악귀를 잡는 악신으로 사천왕이 소개된다. 만화 ‘극락왕생’에는 관세음보살과 지상보살, 문수보살 외에도 주인공을 돕는 도명존자와 라이벌 무독귀왕이 등장한다. 언급한 작품들은 제목만으로도 스릴러를 느끼게 한다. 불교 …

지구를 살리는 옷장-박진영·신하나 지음 |2022. 05.01

우리는 매일 다른 옷을 입지만 정작 그 옷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관해서는 깊이 생각하지 않는다. 전세계 패션 시장의 규모는 약 3690조 원. 매년 800억 벌 가량의 옷이 팔린다. 패션 업계가 세계 탄소 배출량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0%, 폐수 발생의 20%에 달한다. 같은 패션 회사에서 동료로 만나 친구가 된 박진영과 신하나는 패션 산업 절반에 걸친 환…

[박성천 기자가 추천하는 책] 김탁환의 섬진강 일기-김탁환 지음 |2022. 04.30

“강가에서 만나는 풍경이 그냥 풍경이 아닌 것이다. 아무리 작은 것, 약한 것, 여린 것에도 이야기가 깃들어 있다. 이야기를 발견하고 상상하면서 한 수 배운다. 제대로 공들여 발견하기 위한 방편으로 사진 대신 그림을 권하는 이들도 있다. 손재주가 없는 나는 그리진 못하지만, 나무든 풀이든 고양이든 강아지 똥이든 수달 똥이든, 그 앞에서 짧게는 10분 길게는…

레이디 맥도날드-한은형 지음 |2022. 04.30

백수린 소설가는 이 작품에 대해 “나는 이 잘 읽히는 소설을 아끼는 사탕을 녹여 먹듯 천천히 읽어야 했다. 그녀가 못내 사랑스러워서. 그녀의 삶이 너무 애틋해서”라고 평했다. 한은영 작가의 장편 ‘레이디 맥도날드’에 관한 언급이다. 2012년 문학동네 신인상을 수상하며 2015년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한 한은형 작가의 이번 장편 ‘레이디 맥도날드’는 실제보다…

등으로는 안을 수 없다-김수엽 지음 |2022. 04.29

“봄이면 어김없이 초록이 찾아온다. 학창시절 짜장집 동생으로 살아가며 주말바다 책가방 대신 철가방을 들었다. 내 시가 짜장면처럼 시커멓고 부끄럽다. 우리 엄마가 남겨준 그 빛나는 숨소리 고스란히 내 몸속에서 날마다 움직인다.” 전북 완주 출신으로 중앙일보 연말 장원(1992)과 1995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한 김수엽 시인. 그가 이번에 발간한 ‘등…

공존·교감·멘토링…식물이 알려주는 것들 |2022. 04.29

식물은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생명체다. 감각을 통해 주변을 탐색하고 변화된 환경을 감지한다. 한 곳에 고정돼 있기에 식물의 습성을 특정한 ‘행동’과 연계해 표현하는 것이 다소 생소하다. 그러나 식물은 자신만의 방식으로 ‘행동’하며 상황에 맞게 다르게 생장한다. “식물이 영양소의 이용을 늘리기 위해 공생관계를 맺을 때도 여전히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는 …

작가 22명이 펼쳐놓은 ‘싫어하는 음식’ 퍼레이드…아니요, 그건 빼주세요 |2022. 04.28

좋아하는 것들에 대해 쓴 책은 많지만 싫어하는 것에 대한 책은 별로 없다. 아무래도 싫어하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하자면, 까다로운 사람이라는 느낌을 주기 쉽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호불호를 논할 때, 음식만큼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드물다. 먹고 싶은 마음은 크지만 재료 등이 몸에 맞지 않아서 일수도 있고, 괜히 마음이 땡기지 않을 수도 있다. 우리는 …

기후 위기…나무와 숲이 건네는 지혜에 답 있다 |2022. 04.23

올 봄에도 어김없이 산불이 발생했다. 특히 지난 3월 울진과 삼척의 산불은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6년 이후 최장 기간 산불로 기록됐다. 이로 인해 2만여 ㏊, 축구장 약 5000여 개가 넘는 면적이 피해를 입었다. 전문가들은 건조한 기후와 울창한 숲이 산불의 피해를 키웠다고 진단한다. 여기에 바람이 불면서 산불이 확산된 점도 한 요인이다. 적게는 몇 …

2022 제13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 임솔아 외 지음 |2022. 04.23

엄마가 초파리에 대해 각별한 애착을 한다는 모티브는 이색적이고 그로테스크하다. 바로 임솔아 작가의 ‘초파리 돌보기’다. 이 작품이 2022 제13회 젊은작가상 대상을 수상했다. 심사경위에서 임 작가의 작품에 대해 “소설 안에서 딸이 병든 엄마에 대한 소설을 어떻게 끝맺어야 할지 고민하는 이야기와 어우러지며 삶이란 무엇인가, 그리고 소설쓰기란 무엇인가에 …

코로나 디바이드 시대가 온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지음 |2022. 04.22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디지털, 양극화 공간으로서의 지역, 양극화의 핵심 이해관계자로서의 기업. 이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발생한 양극화의 양상을 보여주는 부분이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가 코로나로 인해 극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 국가 과학기술정책 수립을 위해 세워진 싱크탱크인 과학기술정책연구원이 지난 2021년 ‘양극화’를 선정해 연구를 진행했다. 그 …

미래가 우리 손을 떠나기 전에, 나오미 클라인 지음·이순희 옮김 |2022. 04.22

전 세계 과학자들은 ‘기후 붕괴’를 막기 위해서 2030년까지 세계는 탄소배출을 절반으로 줄여야 하고, 이후 20년 후인 2050년에는 탄소 배출을 ‘0’으로 줄여야 한다고 말한다. 그래야 지구 온도 상승을 섭씨 1.5도로 막을 수 있다고 한다. 늦어도 30년 안에 인류의 운명이 결정된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그러나 우리의 미래가 달린 기후 정책은 늘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