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新 팔도유람
[대전] 100년의 시간 간직한 곳…일본식 가옥에 녹아있는 삶의 흔적 |2020. 06.25

대전의 역사는 철도 발달과 맥을 같이 한다. 1905년 경부선이 개통되면서 대전의 발전이 시작됐다. 당시 대전은 한적한 농촌이었지만 역이 생기면서 주변에 우체국과 학교, 시장 등 각종 기반 시설이 들어서게 됐다. 넓은 밭이라는 의미로 ‘한밭’으로 불리던 대전은 일제강점기 철도부설지로 결정되면서 188명의 일본인 철도기술자들이 거주하게 됐다. 역 주변에는 새…

[평창] 쉼표가 필요해? 온전히 나만을 위한 시간을 가져봐! |2020. 06.18

평창군은 현재 693억원을 들여 노람뜰 일대에 테마파크 조성사업을 추진중이다. 체험 및 체류형 관광시설을 집중 조성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구상이다. 노람뜰에는 노람뜰 녹색치유&레포츠단지, 평창 힐링체험파크, 평창에코랜드, 평창강물환경 체험센터, 목재문화체험장,평창수학아카데미아 등이 조성됐거나 속속 건립이 추진중이다. 또한 노람뜰…

[경기] 6월의 휴식 |2020. 06.11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사람들의 손 끝이 분주해지고 있다. 더위를 피해 떠날 수 있는 바다와 계곡은 이미 정보의 고수(?)들이 차지했고 틈새 여행지는 검색을 생활화하는 사람의 몫으로 돌아가고 있다.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숨겨진 여행 명소는 늘 존재하는 법이다. 뜨거운 여름 일상으로부터 완벽한 탈출을 꿈꾸는 이들을 위해 경기도의 숨겨진 여행지를 공…

[제주] 당신의 지친 마음에 힐링이 필요한 시간 산림욕에 젖어들다 |2020. 06.04

코로나19로 무기력해지고 우울감(blue)을 겪는 현상을 ‘코로나 블루’라 부른다. 스트레스·불안·무기력으로 짙어지는 ‘코로나 블루’를 이겨내는 데는 삼림욕이 제격이다. 삼림욕을 제공하는 제주의 휴양림은 자연이 선사하는 공기 청정기이자 폭염을 잠재우는 천혜의 에어컨이다. 휴양림은 ‘곶자왈’을 모태로 형성됐다. 제주 섬 곳곳에는 화산활동으로 뜨거운 용암이 …

[문경]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재충전 시간 가져요” |2020. 05.28

코로나 19로 수개월간 지친 심신을 한번쯤 재충전하고 싶은 계절이다. 국내여행은 가능하지만 어디로 가야할지 고민하는 분들은 코로나 청정지역인 경북 문경을 추천한다. 국민관광지인 문경새재는 한국인이 꼭 가봐야할 관광지 100선 중 1위로 등극할 만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한번쯤은 다녀온 곳 중 하나일 것이다. 최근에는 문경에 백두대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

[창원] 바다를 친구 삼아 혼자 여행하기 좋은 힐링 명소 |2020. 05.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선뜻 외출하기가 어려운 시간. 집에만 머물기 너무 갑갑하다면 마스크를 챙긴 후 진해바다를 누비는 진해바다 70리길을 걸어보자. 진해바다 70리길은 창원시 진해구 속천에서 출발해 안골포 굴강까지 이르는 29.2㎞로 지난 2016년 조성됐다. 새로운 길을 만드는 방식이 아닌 기존의 길을 정비하고 안내판 등을 설…

[고창] 제대로 알고 마음껏 즐기는 미식기행 오감만족 |2020. 05.14

코로나19로 여행길을 떠나는 발걸음이 무거워졌지만,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5월 초여름은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다. 꽃은 지지 않았으며, 신록의 푸름과 따스해진 날씨는 사람들의 오감을 절로 자극한다. 이즈음 전북 고창을 찾으면 미식기행을 겸한 오감만족여행을 만끽하기에 그만이다. 고창은 유네스코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고인돌 군락과 지정을 앞둔 습지, 고창읍성,…

[대전] 도심 속 자연여행, 푸르른 마음풍경 |2020. 04.30

나의 이데올로기. 널 생각하면 가슴에 바람이 분다. 수천수만의 나무와 이름 모를 꽃들과 수풀 사이를 헤집고 마침내 불어 닥친다. 분주한 도심 한복판에서 이 청량한 바람이 일기까지 수 십 년 식물의 세월과 견고한 신념의 시간이 흘러야 했다. 나의 존엄은 너의 웅장한 위엄과 비례한다. 미로처럼 얽힌 길에서 아직 피지 않은 장미와 전설을 품은 소나무를 만나고…

[강원] 태백산 자락 따라 ‘강’의 발원지를 가다 |2020. 04.23

물은 생명의 근원이다. 생명의 젖줄인 물을 분출해내는 발원지는 생명의 중심지로, 예로부터 신성하게 여겨져 왔다. 태백산 자락에는 3가지 강의 발원지가 있다. 태백시내 중심가에 있는 황지는 낙동강의 발원지로, 태백산 검룡소는 한강 발원지로 널리 알려졌다. 태백과 삼척의 경계인 백병산에서 시작돼 동해로 흘러드는 오십천의 발원지는 삼척시 도계읍이지만 낙동…

[경기] 살랑 ~ 살랑 ~ 봄이 불어옵니다 |2020. 04.16

완연한 봄을 알리는 4월이다. 도심 속 녹지 공간은 녹색으로 물들었고 들에는 꽃이 폈다. 강변 흰 구름 사이로 비치는 맑은 햇살은 눈이 부셔 여행객들의 마음을 한껏 부풀게 하고 있다. 여행의 추억을 기록할 ‘다이어리’도 서랍장 깊숙한 곳에서 꺼낼 준비를 마쳤다. 하지만 ‘코로나19’란 복병이 난데없이 출몰해 여행객들의 일정에도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제주] 역사를 기억하는 여행…평화와 인권을 다시 일깨우다 |2020. 04.09

유채꽃이 만발한 제주의 4월. 72년 전 봄에도 꽃은 피었지만 도민들은 눈물이 마를 날이 없었다. 제주4·3사건은 1948년 4월 3일부터 1954년 9월까지 6년 6개월 동안 전개됐다. 섬 곳곳에서 발생한 무력 충돌과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제주 전체 인구의 약 30만명 중 10%인 3만여 명이 목숨을 잃거나 행방불명됐다. 또 중산간마을 95%가 소실…

[경북] 두근두근, 봄을 만나는 시간 |2020. 04.02

일상은 멈췄지만, 계절은 흘러간다. 코로나19가 휩쓴 삭막한 도시에도 꽃망울은 맺힌다. 곳곳을 장식하는 새하얗고 샛노란 꽃들이, 보는 것만으로도 시름을 잠시 잊게 한다. 올해는 코로나19 탓에 축제는 물론 꽃놀이조차 마음껏 즐길 수 없는 상황이 됐지만, 대구경북의 대표적인 봄꽃 명소들을 지면으로나마 즐겨보자. ◇경북 의성 산수유 경북 의성 사곡면 산수…

[경남] 올해 봄나들이는 드라이브 스루로 |2020. 03.26

신종 감염병 코로나19로 집에서만 생활해야 하는 답답한 생활이 계속되면서 우울증에 걸릴 것 같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기분 전환이 필요하다. 이럴 땐 사람들과 접촉도 하지 않고 바깥 나들이를 할 수 있는 자동차 드라이브도 권해볼 만하다. 지난 2006년 국토해양부는 우리나라 도로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알기 위해 ‘한국의 아름다운 …

[전북] 사랑을 부르는 남원의 봄 |2020. 03.19

‘춘향전의 고장’ 남원에도 봄볕이 들었다. 겨우내 여행객들의 발길을 붙잡았던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세가 다소 주춤하면서 남원의 봄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남원은 성춘향과 이몽룡이 사랑을 나눈 광한루원, ‘어머니의 산’으로도 불리는 지리산, 소설 ‘혼불’의 무대가 된 옛 서도역 등 풍성한 봄철 볼거리를 품고 있다. ◇춘향과 몽룡이 사랑…

[대전] 걸으며 사색하는 그림같은 호수 |2020. 03.05

비상등을 켠 채 이대로 도롯가에 멈춰 서고 싶은 날이 있다. 삶이 주는 막막함이다. 질퍽한 흙길을 지나 땅 끝에 닿았다. 미혹과 번뇌를 벗어난 깨달음의 피안(彼岸)은 물 한가운데 섬처럼 떠 있는 듯 했다. 미동조차 없는 거대한 호수에 오리 한마리가 떠다닌다. 그 움직임이 작은 파동으로 발끝에 전해졌다. ‘괜찮다.’ 나무숲에 부는 바람이 말해주었다. ‘아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