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은펜 칼럼
[이병우 단국대 천안캠퍼스 교수] 꼰대와 멘토 |2015. 11.18

영화 ‘인턴’이 한국에서 빅 히트를 친 이유는 무엇보다 인턴이라는 직종에 대한 애환과 훌륭한 멘토에 대한 갈망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인턴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뿐만 아니라 인생 이모작을 시작해야 하는 시니어에게도 사연이 많은 용어이다. 이 영화는 시니어 인턴을 생각하는 ‘꼰대’들에게 어떻게 하면 젊은이들이 판치는 낯선 조직에 적응할 수 있는지 잘 보여주고 …

[서미정 광주시의회 의원] 600년 역사를 거스르는 장애인복지정책 |2015. 11.11

장애인들에게 불편함은 신체 구조에서 오는 생활의 어려움보다는 편견에 의한 사회의 차별이 더 큽니다. 조선시대는 사농공상의 구분과 양천의 신분이 확실히 구분되던 시기였으니 장애인들의 차별이 없을 수 없겠지만, 조선왕조실록을 살펴보면 지금의 우리가 부끄러워지는 대목도 많습니다. 태종은 명통시(明通侍)라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특수관청을 설치했습니다. 지금으로…

[최영태 전남대 사학과 교수] 역사쿠데타와 그 저지선 |2015. 11.04

역사는 객관적 사실을 바탕으로 역사가의 학문적 양심과 전문성을 통해 서술되는 장기 지속적 결과물이다. 그럼에도 일부 권력자들은 역사를 왜곡하고 정치도구화하면서 순간순간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에 활용하려 했고, 또 일부 역사가들이 그런 불순한 목적에 동원되고 편승한 사례가 있었다. 권력자들이 역사를 정치의 도구로 악용하기 위해 선택하는 방법 중 하나가 역…

[임명재 약사] 국민의 의식을 조정하려 하지 말라 |2015. 10.28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이후부터 자신의 경제정책은 ‘창조경제’라 이름 짓고 창조경제를 통해서 침체된 경제를 회복하고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창조경제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에 대해서는 관료나 학자들이 분명하게 얘기하지 못하는 부분이 있지만, 결국 창의적인 활동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야 한다는 것이고, 청년실업에 대한 문제에 대해서도 독창적인 …

[박홍근 포유건축 대표] 장소×이야기+마케팅=관광자산 |2015. 10.21

‘눈에서 사라지면 마음에서 멀어진다’는 말이 있다. ‘아는 만큼 보인다’라고도 한다. 관심을 끌려면 일단 눈에 보이는 것이 있어야 하고, 보이는 것 또한 아는 만큼 볼 수 있으니 알기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 알게 되면 확인하고 경험하고 싶은 마음도 생긴다. 경험은 시청각을 포함한 오감을 통한 체험이 필요하다. 이 체험의 기본에는 서사구조의 이야기가 바탕에 …

[김병인 서영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변화하는 북중 관계 |2015. 10.14

10월10일 북한은 평양에서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을 거행했다. 대개 열병식은 대내외적으로 자국의 군사력을 과시하기 위하여 거행한다. 국제 경제경쟁에서 군사력이 뒷받침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각국의 열병식에는 그 나라의 각종 최신 무기가 등장한다. 북한도 열병식에서 KN-08 대륙간탄도미사일, 실키윔 미사일 등 각종 무기를 공개했다. 그…

[옥영석 2005년 수상자] 김영란법, 규제 위한 규제 되지 않아야 |2015. 10.07

지난 4일 당국의 발표에 의하면 추석절 업태별 매출 증가율이 편의점 52.3%, 온라인 14.2%, 아웃렛 13.8%, 농축산물전문매장 11.4%, 백화점과 대형마트가 각각 10.9%, 6.7%나 성장했다고 한다. 소비불황과 김영란법의 선제적 영향으로 인한 부진을 걱정하던 예상이 빗나가 다행스런 일이지만 내수가 살아나고 있다는 진단을 내리기에는 시간이…

[류동훈 광주시 광산구 주민자치과] 6차산업으로 창조하는 마을공동체 |2015. 09.30

필자는 행사를 운영하다가 사람들에게 이런 질문을 던져본다. “대한민국의 중심은 어디일까요? 서울? 아님 세종시? 그렇다면, 우주의 중심은 어디일까요? ” 태양이라는 사람, 영국 그리니치 천문대라고 하는 사람 등 다양하게 나온다. 그러면 이렇게 말을 해본다. “바로 우주의 중심은 우리가 살고 있는 마을이라고 생각합니다. 나 자신이 없으면 우주도 없기에 …

[한국환 전남도립대학교 외래교수] 생활 속 여유의 가치 |2015. 09.23

어느 유명한 철학교수의 강의시간이다. 교수님이 책 대신 투명한 플라스틱 그릇을 교탁 위에 올려놓자 학생들은 의아한 표정으로 그 광경을 바라보았다. ‘저게 뭐지? 오늘은 무슨 공부를?’ 이어 그 교수는 투명한 그릇에 탁구공을 쏟아 부었다. 그리고 그릇에 공이 가득 차자 학생들에게 물었다. “다 찼습니까?” “네, 다 찼어요.” 그러자 이번에는 작은 자갈을 그…

등화가친, 책은 가장 위대한 스승이다 |2015. 09.16

아침 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바람이 부는 것을 느끼니 이젠 본격적인 가을의 문턱에 들어선 듯하다. 특히나 여름철 장마와 무더위 뒤끝이라 벌써 쾌적한 기온과 청명한 날씨가 더할 수 없이 상쾌하다. 이처럼 가을은, 자연에게는 결실이라는 풍요로운 선물을 주고, 사람에게는 독서와 사색의 시간을 갖게 한다. 얼마나 큰 축복인가? 흔히들 가을을 독서의 계절이라고 …

단박에 일어서다 |2015. 09.09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잊는 것과 포기하는 것이 그만큼 쌓여가고 있음을 의미한다. 그것은 슬픈 일이지만 그럼에도 또한 어쩔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왼손에 쥐고 있는 휴대폰을 한참 찾는다거나, 약을 먹고 나서 그것을 먹었는지 먹지 않았는지를 두고 헛갈리는 것은 흔한 일이다. 처음 그런 경험을 갖게 되었을 때 황당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재미있기도 했었다. …

우리 군의 열병식이 보고 싶다 |2015. 09.02

내일 열리는 중국의 열병식이 연일 화제다. 열병식이란 부대를 정렬시켜 복장, 장비, 사기, 훈련상태 등을 점검하는 것으로 부대의 검열, 국가의 내빈이나 VIP의 환영·환송 시에 실시하는 것이다. 통상 차를 타거나 도보로 부대 앞을 지나며 군기와 정렬상태 등을 순시하고 사열대에 올라 분열을 지켜보는 순으로 진행된다. 군에 다녀온 사람이면 의장대출신이 아…

정철(鄭澈)일까? 강항(姜沆)일까? |2015. 08.26

광양 매화마을 앞 섬진강가에 수월정(水月亭)이란 정자가 있다. 이 정자는 광양출신으로 나주목사를 지낸 정설(鄭渫)이 지은 것이다. 고향에서 노후를 지낼 생각으로 이곳에 정자를 짓고 이름을 수월정이라 했다 한다. 수월정의 안내판에는 ‘경치의 아름다움에 반한 송강 정철은 수월정기(水月亭記)를 지어 칭송하여 노래했고, 선조 때 형조좌랑을 지낸 수은 강항 또한 수…

비우면서 사는 인생 |2015. 08.19

오랜만에 서재 정리를 했다. 누렇게 바랜 책 냄새를 역겨워하는 아내의 성화에 못 이겨서다. 그렇지 않아도 언젠가는 정리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터라 기회다 싶었다. 그런데 쉽게 생각했던 작업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뒤늦게 깨닫게 되었다. 어느 책을 버려야 하는가. 언젠가 그 책이 다시 필요해지는 것은 아닐까. 저자가 직접 사인까지 하여 정성껏 보내준 책들…

비우면서 사는 인생 |2015. 08.19

오랜만에 서재 정리를 했다. 누렇게 바랜 책 냄새를 역겨워하는 아내의 성화에 못 이겨서다. 그렇지 않아도 언젠가는 정리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터라 기회다 싶었다. 그런데 쉽게 생각했던 작업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뒤늦게 깨닫게 되었다. 어느 책을 버려야 하는가. 언젠가 그 책이 다시 필요해지는 것은 아닐까. 저자가 직접 사인까지 하여 정성껏 보내준 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