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타이거즈
'코로나 19' KIA 귀국 날짜 늦췄다 |2020. 02.28

KIA 타이거즈가 ‘코로나 19’ 여파로 플로리다 스프링캠프를 8일 연장한다. KIA는 28일 “KBO의 시범경기 취소 결정에 따라 캠프 기간을 늘리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내달 7일 귀국 예정이었던 KIA 선수단은 15일과 16일 이틀에 걸쳐 귀국할 예정이다. KIA는 캠프 연장 기간 플로리다 포트마이어스 테리파크 구장에서 훈련과 추가 …

사도스키 “KIA 팬들 올해 응원 잘 부탁드립니다” |2020. 02.27

“KIA 팬들 안녕하세요. 올해 응원 잘 부탁드립니다.” 한글로 KIA 팬들에게 인사를 건넨 그가 이내 영어로 “(한국말을)많이 잊어버렸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롯데 자이언츠에서 활약했던 라이언 사도스키가 해외 스카우트 담당으로 KIA와 인연을 맺었다. 그는 한국말 잘하는 외국인 선수로 국내 야구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글로 개인 SNS…

호랑이 변신 장영석 “3루 내게 맡겨주오” |2020. 02.28

새 옷을 입은 내야수 장영석이 KIA타이거즈의 2020시즌 ‘깜짝스타’를 꿈꾼다. KIA는 플로리다 캠프 출국 전날 전격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외야수 박준태와 현금 2억원을 키움 히어로즈에 내주고 내야수 장영석을 받아오는 조건이었다. 대만행을 준비하고 있던 장영석은 행선지를 미국으로 바꿔 KIA 캠프에 합류했다. 일단 KIA에는 빈틈을 잘 메운 …

아기호랑이들 ‘실수는 성장의 어머니’ |2020. 02.26

KIA 타이거즈의 신예 선수들의 ‘자신감 업’ 캠프를 치르고 있다. KIA의 플로리다 스프링 캠프는 신예 선수들에게는 기회의 시간이다. 윌리엄스 감독이 선수들을 전체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KIA는 대규모 선수단을 꾸렸고, 윌리엄스 감독은 ‘논스톱 연습경기’에 신예 선수들을 연달아 투입하며 전력을 살피고 있다. 야수진에서는 ‘고졸 루키’ 홍종표(2…

KIA 4·5 선발 경쟁, 끝날때 까지 끝난게 아니다 |2020. 02.27

KIA 타이거즈의 선발 경쟁은 ‘끝까지 간다’. KIA는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에 스프링캠프를 차리고 2020시즌 퍼즐을 맞추고 있다. 이번 캠프에서 가장 눈길이 가는 퍼즐은 4·5선발이다. ‘에이스’ 양현종을 필두로 새로운 외국인 선수 드류 가뇽과 애런 브룩스가 선발 세 자리를 책임지고, 남은 두 자리를 놓고 투수들이 경쟁하고 있다. …

놀이인듯 놀이 아닌 놀이같은 훈련 |2020. 02.25

KIA는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에 스프링캠프를 꾸리고 2020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올 시즌 새로 팀을 맡은 맷 윌리엄스 감독은 빅리그에서 378개의 홈런을 날린 특급 타자다. 힘으로 그라운드를 호령했던 그지만 캠프에서 가장 강조하는 것은 ‘수비’다. 수비가 우선이 돼야 한다는 지론을 가지고 있는 만큼 윌리엄스 감독은 위드마이어 수석코치와 직접 …

안타·홈런 펑펑 … 최형우, 감독에게 웃음을 주는 사람 |2020. 02.25

KIA 타이거즈 최형우의 ‘4년 더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최형우는 지난 2017년 FA계약을 맺으면서 고향팀 유니폼을 입었다. 올 시즌은 KIA와 약속된 마지막해다. 최형우에게는 끝이자 시작인 해이다. KIA와 계약 첫해 최형우는 ‘100억의 사나이’의 위엄을 보이면서 ‘V11’의 중심에 섰다. 지난 시즌 초반 부진은 있었지만 꾸준함의 대명사답게 묵묵…

깜짝 방문 꽃범호 … 양현종과 훈훈한 만남 |2020. 02.25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코치 연수 중인 이범호가 24일 KIA 타이거즈 캠프를 방문해 ‘힐링의 시간’을 보냈다. 이범호는 지난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에 마련된 필라델피아의 스프링캠프에서 지도자 연수를 시작했다. 낯선 환경에서 메이저리그식 ‘논스톱 캠프’를 소화하고 있는 이범호에게 이날은 캠프 유일의 휴식날이었다. 하지만 그는 휴식을 마다하고 …

매일 ‘최형우 카페’ |2020. 02.25

“나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벤티 사이즈!” 24일 KIA 타이거즈 야수진의 송구 훈련이 끝난 뒤 커피를 주문하는 선수들로 그라운드가 시끌시끌해졌다. 가장 큰 목소리로 아메리카노를 주문한 최고참 김주찬과 주문 인원을 확인하는 최원준. ‘짧고 굵게 그리고 유쾌하게’로 표현할 수 있는 KIA 캠프에 찾아온 ‘커피 타임’이었다. 위드마이어 수석코치의 지휘 아…

최형우 3안타·브룩스 호투 … 깨어나는 ‘야성’ |2020. 02.23

KIA 타이거즈의 2020시즌 퍼즐 조각이 빠르게 맞춰지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에서 워밍업을 해온 KIA는 지난 21일 연습경기 일정에 돌입했다. 연습경기 첫날 KIA는 주·야간 두 경기를 소화했다. 오후 1시 플로리다 독립리그 연합팀과 홈경기를 치른 KIA는 오후 6시 장소를 옮겨 사우스웨스턴대학팀과 대결했다. 22·23일에는 독…

첫 홈런 주인공은 ‘이진영’ |2020. 02.23

거꾸로 가는 이진영이 스프링캠프 1호 홈런 주인공이 됐다. 이진영은 지난 21일 미국 플로라다주 포트마이어스 테리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플로리다 독립리그 연합팀과 연습 경기에서 우측 담장을 넘기며 KIA의 캠프 첫 홈런을 장식했다. 이날 앞서 세 타석에서 범타로 물러났던 이진영은 9회 2사 2루에서 투런포를 날리면서 그라운드를 돌았다. ‘체중 감량…

<3>오늘의 기아 in 플로리다 (22일 연습경기) |2020. 02.22

KIA 타이거즈의 스프링캠프 세 번째 연습경기는 차명진이 열었습니다. 4·5선발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전개되는 선발 경쟁. 선발 후보자 중 하나인 차명진의 첫 어필 무대가 진행됐습니다. 2이닝 동안 상대한 플로리다 독립리그 연합팀 타자는 6명. 차명진은 몸에 맞는 볼을 하나 허용했지만 피안타 없이 3개의 탈삼진 뽑아내면서 성공적으로 선발 경쟁의 스…

‘호랑이 군단’ 생존 경쟁 시작됐다 |2020. 02.21

KIA 타이거즈의 첫 실전 무대가 성공적으로 펼쳐졌다. KIA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포트마이어스에서 캠프 첫 연습 경기를 치렀다. 오후 1시 테리 스포츠 파크 콤플렉스에서 플로리다 독립리그 연합팀과 홈경기를 치른 KIA는 오후 6시 장소를 옮겨 사우스웨스턴대학팀 대결했다. 결과가 아닌 과정을 살펴보는 ‘연습’ 경기였다. 투수들의 …

누가누가 잘하나 … 감독이 지켜보고 있다 |2020. 02.20

‘호랑이 군단’의 생존 싸움이 시작된다. KIA 타이거즈가 21일(이하 한국시간)으로 스프링캠프 첫 실전에 나선다. 미국 플로리다 포트마이어스에 캠프를 차린 KIA는 그동안 3일 훈련, 1일 휴식 일정으로 체력·기술 훈련 등을 진행했다. 20일 마지막 휴식일을 보낸 선수들은 이제 ‘메이저리그식 논스톱’ 캠프에 돌입, 내달 5일까지 휴식일 없이 매…

맷 윌리엄스 감독 “선수들 잘 할 준비됐고 나는 게임 준비 됐다” |2020. 02.20

“준비는 끝났다.” KIA 타이거즈의 맷 윌리엄스 감독이 2020시즌을 이끌어 갈 정예멤버 고르기에 나선다. 미국 플로리다 포트마이어스에서 스프링캠프를 치르고 있는 KIA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1시와 오후 6시 두 차례 연습경기를 갖고 실전 체제로 전환한다. 낯선 나라의 낯선 팀에서 지휘봉을 잡은 윌리엄스 감독에게는 2020시즌을 위한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