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일보-
  전체메뉴
광주일보 독자게시판독자투고나 기사제보는 기사제보를 이용해 주세요.
 
작성일 : 19-06-20 17:35
완도경찰 보조금관리 공무원3명 피의자 전환 왜?
 글쓴이 : 신정의 (125.♡.170.98)
완도경찰 보조금관리 공무원3명 피의자 전환 왜?

완도경찰, 출근부 조작 도서관 보조금 챙긴작가 수사
 국비 보조금 1,400만원 부정수급, 겸직근무 혐의

[today news] 작가 J씨는 지난 2017년 11월부터 2018, 5월말까지 문화체육관광부 2017년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사업에 실제 근무하지 않고 7개월 동안 근무한 것처럼 서류를 꾸미는 등의 방법으로 군이 지급하는 국비 보조금을 부정수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 2017년11월부터 2018, 5월말까지 2017년 도서관상주작가 지원사업 문화체육관광부 국비1,400만원 지원사업에 J씨는 월200만원에 주 40시간근무 및 4대보험 가입조건으로 7개월간 기간제공무원으로 근로계약을 체결하였다는 것.

J씨는 법적으로 정해진 주 40시간 상근직 근로를 하지 않고 돈을 취해간 것은 명백한 잘못이고 반성해야 하는 '국가근로 출근부 허위 기재 및 공무원 겸직근무 금지까지 위반해 모 사단법인 사무국장 이중취업자로 4대보험 공단에 적발되었다.
실제 근무한 사실이 없음에도 허위 출근부를 작성하는 등의 방식으로 총 1,400만원 상당의 국고보조금을 부정 수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출근 장부 등 관련 자료에는 모두 정상 출근한 것처럼 기재된 것으로 드러나 조직적으로 서류를 허위로 조작해 누군가의 도움으로 7개월분의 급여를 챙겼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국민신문고에 질의하여 문화체육관광부문화예술정책실예술정책관 예술정책과 답변은 2017년 도서관상주작가 지원사업의 취지는 주근무지가 설정된 상시근무형태의 “상주작가”지원이며, 재택근무는 본사업의 취지와 맞지 않으며 불가하다고 답변했다.
또한, 도서관상주작가 지원사업은 일자리 지원형 사업에 속하며 4대보험 지원이 의무사항이므로
타 사업장과 중복가입자체(겸직근무)와 재택근무도 불가하며, 특강을 월1회 했다고 1개월치 급여를 지급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017 ~ 2018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사업은 창작활동만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문인들을 위한 문학분야 일자리창출 국비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전국의 33개 공공도서관에서 33인의 작가들이 문학큐레이터로 활동했었다.

한편, 정부보조금은 눈먼 돈'이라는 잘못된 인식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국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에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보조금 부정수급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진행되어 그 귀추가 주목된다.
[투데이전남]
presstoday.kr/mobile/article.html?no=4217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암행사또 (19/06/11/ 02:05)
보조금을 도덕질하는 녀석은 혼내야합니다.
고양이한테 생선 맞기는 꼴이 완도라니 챙피하네요

 이사돌 (19/06/10/ 02:30)
보조금이 애들과자값이냐

군내리 (19/06/07/ 01:41)
보조긍 먼저본놈이 주인이라
 적폐청산감이다.
가짜출근부로 받다닝 웃기는 짜가들 퇴출

 신정의 (19/06/06/ 04:21)
정부보조금은 눈먼 돈'이라는 잘못된 인식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흑염소 (19/06/13/ 04:53)
흑염소뿔로 받아라
눈먼보조금 잔치상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