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진 때문에…한빛원전 주민 공청회 연기
2024년 06월 16일(일) 19:30
영광한빛원전 전경. <광주일보 자료사진>
4.8규모의 부안지진 여파로 한빛 1·2호기 수명연장 절차인 주민공청회가 연기됐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한빛원전 인근 6곳(무안·영광·함평·장성·부안·고창) 지자체 주민을 대상으로 이달 열기로 한 ‘한빛 1·2호기 계속 운전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를 연기했다고 16일 밝혔다.

주민 공청회는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내 6개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반대를 하고 있는 함평을 제외하고 고창(17일), 부안(18일), 무안(20일), 영광(21일), 장성(28일)에서 열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한수원 지난 12일 한빛원전에서 42.6㎞ 떨어진 부안군 남남서쪽 4㎞에서 발생한 규모 4.8 지진 여파를 우려한 지자체의 요청에 따라, 공청회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

환경단체들이 농번기를 맞은 주민이 참가하기 어렵다고 호소한 것도 연기의 이유라고 한수원측은 설명했다.

한빛원전 1·2호기는 각각 2025년 12월과 2026년 6월 설계수명(40년)만료를 앞두고 있고 한수원은 수명연장(10년 추가 연장)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지역민을 포함해 환경단체는 정부와 한수원의 노후원전 계속 운영에 반발하고 있다. 주민초안공람에 대해서도 지자체들은 전문용어 사용, 중대사고 대책 미포함, 신기술 미적용 등의 이유로 정부와 소송을 고려하기도 했다.

최근 함평지역민 1400여명은 전북 고창에서 예정된 첫 공청회를 앞두고 지난 11일 한수원 본사가 있는 대구지법 경주지원에 한수원을 상대로 한빛원전 수명연장 절차 중지를 요청하는 가처분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빛원전 관계자는 “정확한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다음달 중 주민공청회를 열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