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북구 전남대 후문 상권 살리기 상생 협약
민관학 협력 네트워크 구축
2024년 05월 23일(목) 19:20
침체기에 빠진 전남대 후문 상권을 되살리기 위해 광주시 북구가 팔을 걷어 부쳤다.

북구는 전남대 후문 상권 활성화를 위한 민관학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전남대 후문 상권 활성화 상생 협약’을 24일 오후 2시 북구청사 2층 상황실에서 진행한다.

이번 협약에는 북구, 전남대 후문 골목형상점가 상인회, 소상공인진흥공단 광주북부센터, 전남대 총학생회가 함께 힘을 모은다.

전남대 후문 상권은 과거 충장로, 금남로와 함께 광주를 대표하는 상권이었으나 최근 공실률이 증가하는 등 위축돼 왔다는 것이 북구의 설명이다.

이번 협약의 내용은 상권 활성화 인력 및 예산 지원, 상점가 이용의 날 지정 및 상권 수요 확대, 상권 조직 참여 확대 및 안정화, 전남대 재학생 혜택 제공 및 이용 확대 등을 골자로 4개 기관이 유기적인 협력을 한다는 것이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