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 인공지능과 광주 대표산업 융합 지원 나선다
6월 3일까지 ‘AI+X 지역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 모집
광주시·AI사업단, 과제당 최대 1억 4000만원씩 지원
AI데이터센터 고성능 자원 활용한 기술개발도 가능
2024년 05월 22일(수) 15:15
광주시 북구 첨단 3지구 인공지능집적단지 조감도.
광주시가 지역 대표산업인 반도체, 에너지, 헬스케어, 모빌리티, 문화콘텐츠 등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융합하고, 혁신적인 AI+X 제품·서비스 개발 지원에 나선다.

22일 광주시와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이하 AI사업단)에 따르면 인공지능 중심 집적단지 조성 사업과 연계한 지역 대표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4년 ‘AI+X 지역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인공지능(AI) 융합 연구개발(R&D) 과제를 지원해 인공지능 산업융합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기존 산업의 혁신적인 기반 확보를 목표로 AI 기반 신제품·서비스·솔루션 창출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다.

AI사업단은 인공지능(AI)과 지역 대표 산업을 융합한 제품·서비스·솔루션 개발에 나설 2개 내외 기업 과제를 선정하고, 과제당 최대 1억 4000만 원씩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상은 광주지역에 본사, 지사, 연구소를 두고 있는 AI 전문 기업으로 반도체, 데이터산업, 모빌리티, 문화콘텐츠, 에너지, 메디헬스케어, 광융합·가전, 스마트뿌리 분야와 관련한 중소·중견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신청할 수 있다.

접수기간은 오는 6월 3일까지며, 1차 서류평가와 2차 발표 평가를 통해 6월 중 최종 지원 과제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업 및 기관은 6개월동안 광주 첨단 3지구 AI데이터센터에 구축된 GPU 기반 고성능 컴퓨팅 장비를 활용해 인공지능(AI) 융합 연구개발(R&D)과제를 수행하고, AI 제품 및 서비스 개발 등을 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 누리집(http://www.aica-gj.kr/)을 통해 확인 가능하며, 온라인으로 접수 가능하다.

곽재도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장 직무대행은 “지난해 AI+X 사업을 통해 대화형 AI 기반 미래 모빌리티 콘텐츠 등 혁신적인 AI 서비스가 개발되는 성과를 거뒀다”면서 “올해도 사업을 통해 AI 기술과 지역 산업을 융합한 혁신적인 AI 제품과 서비스 제작을 지원해 광주 지역 산업 성장을 도모하고 AI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