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 거치며 지역 인권 보호망 위축”
광주인권사무소 토론회
2024년 05월 21일(화) 20:35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지역인권 보호망이 위축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가인권위원회 광주 인권사무소가 21일 광주시 동구 인권교육센터에서 개최한 ‘지역 인권옹호 활동 활성화 방안 모색’ 토론회에서 이같은 주장이 나왔다.

이번 토론회는 지역 인권옹호 활동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고 지속 가능한 인권 활동을 고민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역 인권옹호 활동과 인권행정’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한 박성훈 광주인권사무소 교육협력 팀장은 “코로나19로 인권연대 활동에 직격탄을 맞았고 혐오세력이 성장했다. 제도적 활용과 권력화를 통해 인권운동이 무력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 팀장은 광주인권사무소의 과제와 관련, “인권정책이 지역으로 확장되려면 인권사무소의 역할 재정립이 필요하다”면서 “인권단체에는 지역 인권의제 발굴과 지원 역할이 중요하다” 고 강조했다.

지역 인권옹호 활동의 미비점도 거론됐다.

김효경 광주여성민우회 대표는 “‘여성혐오’와 ‘젠더갈등’이 최근 이분법적 관념으로 성평등을 훼손하고 정치화까지 진행되고 있다”면서 “성평등 의미의 재정립을 비롯 여성인권옹호활동가와 시민단체 내부 성찰을 비롯해 다양한 방식의 네트워크를 통한 인권옹호 활동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토론자로 나선 박흥순 다문화평화교육연구소장은 “광주에 거주하는 이주민에게 ‘광주’가 어떤 의미가 묻는 것처럼, 인권 옹호활동 수행하는 인권 활동가도 ‘광주’가 어떤의미가 있는지 묻는 게 중요하다”면서 “‘광주’라는 지역사회에서 ‘광주’에 거주하는 이주민과 함께 ‘옹호활동’을 수행하는 ‘광주’ 인권 활동가들은 ‘가장 늦게 걷는 사람의 속도와 호흡에 맞춰 걷는 여정’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