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동육아’ 확산…광주시와 엄마들이 뭉쳤다
‘북구 꿈나무사회복지관’서 정책소풍…육아품앗이 등 논의
2024년 05월 08일(수) 21:00
이웃과 육아공동체를 만들어 아이를 함께 키우는 ‘공동육아’ 확산을 위해 광주시와 ‘마을 엄마’들이 뭉쳤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8일 여성친화마을인 ‘북구 꿈나무사회복지관’에서 정책소풍을 열고 시민 주도 틈새돌봄 실천, 여성의 사회참여 활성화, 공동육아 문화 확산 등을 중점 논의했다.

강 시장은 지난 3월 일가정양립지원본부를 찾아 육아현장을 살피고 초등학부모 10시 출근제(지각장려금) 확대 방안을 주문한 데 이어 육아정책 마련을 위한 현장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정책소풍에는 강 시장을 비롯한 유길원 꿈나무 사회복지관장과 공동육아 주민 소모임인 ‘함께 돌봄 마을엄마’ 이동애·방울·정정희씨 등이 참석했다.

올해 공모를 통해 여성친화마을로 선정된 꿈나무사회복지관은 14명의 ‘마을엄마’들이 자발적으로 동네 임시 자녀돌봄방을 운영하며 이웃 아이들을 함께 돌보고 있다. 또 아빠와 함께하는 ‘맘처럼 돌봄프로젝트’ 등을 통해 남성 참여 공동육아 문화 확산과 지역주민의 돌봄공백을 메우는 역할도 하고 있다.

강 시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말이 있는데 ‘함께 돌봄 마을엄마’들은 서로 육아를 돕고, 고민을 나누며 돌봄공동체를 만들었다”며 “앞으로도 광주시는 여성친화마을 등 현장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한 정책 발굴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광주시는 2012년부터 여성 주도의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통한 마을 단위 돌봄기반 구축, 일자리 창출, 성평등 문화 확산 등을 위해 총 79개의 여성친화마을을 발굴·지원했고, 지난해는 광주시 5개 자치구 모두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에는 사회적 가족도시 구현을 위한 이웃과 함께 자녀를 돌보는 육아품앗이 ‘삼삼오오 이웃돌봄사업’과 ‘초등학부모 10시 출근제 확대 운영’ 등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시책 등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한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