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브 장원영, ‘허위사실 유포’ 유튜버 상대 1억원 손해배상 소송 승소
“앞으로도 합의 없어…팬들의 제보 큰 도움”
2024년 01월 17일(수) 21:55
걸그룹 아이브의 장원영<사진>이 유튜버를 상대로 낸 소송으로 배상금 1억원을 받게 됐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210단독 박지원 판사는 장원영이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 운영자 박모씨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박씨가 장원영에게 1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앞서 장원영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탈덕수용소가 지속적인 허위사실 유포로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박씨를 상대로 소송을 걸었다.

이번 판결은 그중 장원영 개인이 제기한 소송에 대한 것으로, 박씨가 응소하지 않으면서 지난달 21일 무변론으로 마무리됐다.

스타쉽은 “당사가 제기한 소송은 이달 중 변론을 앞두고 있다”며 “탈덕수용소를 형사 고소한 건은 최근 경찰에서 검찰로 송치돼 준엄한 법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탈덕수용소는 아이돌의 악성 루머를 소재로 영상을 제작하는 유튜브 채널로, 가요계에서는 해당 채널 운영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해왔다. 현재 해당 채널은 삭제된 상태다.

스타쉽 관계자는 “아티스트에 대한 명예훼손에 대해서는 향후에도 합의 없이 가능한 모든 법률적 조처를 할 것”이라며 “팬들의 제보나 자료가 큰 도움이 되니 지속적인 제보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